정세균 총리 "거리두기·5인모임 금지 2주 연장"
상태바
정세균 총리 "거리두기·5인모임 금지 2주 연장"
  • 김상록
  • 승인 2021.03.26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다음 주부터 2주간 지금의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모임 금지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하루 3-400명대의 확진자가 수가 10주째 이어지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와 함께 추가적인 방역조치를 시행해 3차 유행이 정체기를 벗어나 안정기에 들어서도록 총력을 다하겠다. 거리두기에 대한 피로감은 커지는 반면, 긴장감은 점차 느슨해지고 있어 우려스럽다"고 했다.

또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의 시행 시기를 많은 국민들께서 궁금해하신다"며 "그간 논의된 시안을 희망하는 지역에 한해 시범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