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나인우,  '온달 그 자체' 
상태바
'달이 뜨는 강' 나인우,  '온달 그 자체' 
  • 한국면세뉴스
  • 승인 2021.03.27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온달로 완벽 싱크를 보인 배우 나인우의 매거진 싱글즈 화보가 공개했다. 화보를 진행하면서 나인우는 훤칠한 키를 자랑하며, 드라마 속 캐릭터와 전혀 다른 댄디한 모습으로 숨겨왔던 비주얼을 마음껏 과시했다고. 

나인우표 온달을 보여드릴게요
늦은 밤까지 드라마 촬영에 집중하느라 컨디션 난조일 줄 알았던 나인우는 스태프 모두에게 활기찬 인사를 건네며 의외의 모습을 보여줬다. 순수한 온달 캐릭터만큼이나 열정으로 가득 찬 그는 '달이 뜨는 강'에 합류하게 된 소감으로 “쉽지 않을 거라는 생각은 했다. 하지만 감독님이나 동료 배우, 스태프 덕분에 잘 나아가고 있는 것 같다. 현장에서 많은 분들이 도와주시는 게 큰 원동력이 된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우리가 흔히 ‘바보’ 온달로 알고 있는데 대본을 보면 볼수록 처한 상황 때문에 그런 삶을 택했다는 지점이 마음이 아프더라. 온달의 순수하고 밝은 면, 맑은 모습을 섬세하게 표현하고 싶다”라며 나인우표 온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저만의 속도로 나아갈 거예요
매주 드라마가 끝날 때마다 포털 사이트에 이름을 올리며 누가 뭐래도 가장 핫한 스타가 되어버린 나인우는 여전히 자신만의 속도를 유지하고 있다. “원래 조금 천천히 가는 스타일이다. 처음 연기를 시작할 때의 마음가짐 그대로 지금까지 왔다. 전환점이나 어떤 계기보다 제 목표를 위해서 그냥 꾸준히 걸어가는 거다”라며 초심을 잃지 않으려는 마음가짐을 전했다. 연신 캐스팅 확정 소식을 전하면서도 한결 같은 온도를 유지하는 그는 “작품을 했을 때 ‘쟤는 누가 봐도 저 캐릭터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 연기를 잘하고 싶으니까. 원체 호기심이 많은 성격이라 이 일이 나와 잘 맞는 것 같기도 하다”라며 연기자로서의 포부를 밝혔다. 

대본에서 막 튀어나온 듯 찰떡같이 어울리는 비주얼은 물론, 흠 잡을 곳 없는 연기력으로 대한민국 대표 온달이 되어버린 배우 나인우는 올 한해 동안 영화 '그녀의 버킷리스트', 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등 다양한 작품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온달을 쏙 닮은 순수한 열정으로 사랑 받는 배우 나인우의 잘생김이 넘치는 비주얼 화보는 '싱글즈' 4월호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싱글즈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