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문 대통령 백신 접종 간호사 협박, 의료진 마음 짓밟는 행위"
상태바
정세균 총리 "문 대통령 백신 접종 간호사 협박, 의료진 마음 짓밟는 행위"
  • 김상록
  • 승인 2021.03.31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코로나 백신 주사기 바꿔치기 의혹과 관련해 허위·조작정보 엄정대응을 주문했다. 당시 문 대통령에게 백신을 접종한 간호사에게 욕설과 협박이 쏟아지는 것에 대해서는 "의료진의 마음을 무참히 짓밟는 행위"라며 자제를 촉구했다.

정 총리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주사기 의혹을 직접 언급하며 "당시 취재 영상과 관계자 증언 등을 통해 사실관계가 명확히 밝혀졌음에도, 아직도 온라인에서는 허위주장을 담은 글들이 적지 않게 떠돌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당국에서는 허위·조작정보로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 불신을 조장하는 범죄행위를 철저히 규명해서 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백신은 정치가 아닌 과학의 영역"이라며 "근거 없는 억측과 논란에 현혹되지 말고 코로나19와의 싸움에 한 마음으로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정 총리는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우리 아이들이 건강하게 학교에 다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상반기 백신 도입 물량을 감안하되 초등학교 1·2학년과 유치원 선생님, 고3 학생 접종도 최대한 앞당겨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