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지난해 영업손실 220억원…코로나 영향
상태바
롯데면세점, 지난해 영업손실 220억원…코로나 영향
  • 김상록
  • 승인 2021.03.31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면세점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220억원의 영업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호텔롯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3조15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48.4% 감소한 수치다. 영업손실은 220억원을 기록해 적자 전환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8511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7.7% 줄었지만 직전 분기보다는 0.7%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626억원으로 직전 분기 110억원 손실에서 흑자 전환했다. 

롯데면세점은 올해 하반기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