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블루파워, 1500억원대 연안정비사업 실시
상태바
삼척블루파워, 1500억원대 연안정비사업 실시
  • 김상록
  • 승인 2021.04.02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연안정비공사가 완료된 후 맹방해변의 조감도. 삼척블루파워 제공
2024년 연안정비공사가 완료된 후 맹방해변의 조감도. 삼척블루파워 제공

삼척블루파워(사장 옥인환)가 2010년부터 지속적으로 해안침식 문제에 시달리던 맹방해변을 위해 1,500억원 규모의 연안정비사업을 진행한다.

2011년부터 2014년까지 4년간 시행한 강원도의 연안침식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맹방해안의 침식 수준은 심각한 C·D등급으로, 2015년에는 해양수산부로부터 연안침식관리구역 대상지로 선정됐다.

연안정비사업은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진행할 예정이며 잠제 6기, 이안제 4기, 방사제 1기, 돌제 2기, 양빈 40만 m2등의 시설이 지어진다.

또 실제 공사 과정에서 실험 예측 결과와 다른 상황이 발생할 것에 대비해, 10년 동안 맹방해변의 변화를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해인침식 전문가들은 "현재 완료된 1단계 침식저감시설은 기능이 제대로 발휘되고 있으며, 항만공사 중지가 지속될 경우 오히려 해안침식을 가속화할 우려가 있어 조속히 공사 재개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삼척블루파워는 "항만공사가 재개되어 예정대로공사가 진행되면 2024년 조감도와 같이 복원된 맹방해변을 지역사회에 돌려드리겠다"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