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카드는 와이프' 막말 남기고 결국 사퇴
상태바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카드는 와이프' 막말 남기고 결국 사퇴
  • 박홍규
  • 승인 2021.04.06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이 결국 사퇴키로 했다. 하나카드는 6일 오후 감사위원회가 열렸으며 감사위원회의 결과와 상관없이 회사에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 도의적 책임을 지고 장경훈 사장이 사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장 사장은 최근 공식 석상에서 여성 비하 욕설과 막말을 해 큰 논란이 일으켰다. 신용카드에 대해 "'룸살롱의 여성'이 아닌, '같이 살 와이프'와 같은 '가치'를 가져야 한다"거나 "룸살롱 갈 때 목표는 예쁜 여자"라는 등의 발언을 했다. 또 주변 참가자들을 향해 "죽여버릴거야" 등의 폭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의 제보로 이같은 내용이 언론에 공개되자 장 사장은 “오해 받을 수 있는 단어를 언급해 송구하다”고 해명했지만 임기를 1년여 남기고 결국 불명예로 물러나게 됐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