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4차 유행 가능성 커져, 불필요한 모임 취소 당부"
상태바
정부 "4차 유행 가능성 커져, 불필요한 모임 취소 당부"
  • 김상록
  • 승인 2021.04.07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4차 유행'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판단해 불필요한 모임을 취소해달라고 당부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조금 더 상황을 지켜봐야 하겠으나 4차 유행이 본격화하는 가능성이 차츰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오늘 발생한 국내 (지역발생) 환자 수는 '3차 유행'이 감소하던 지난 1월 10일 이후 석 달 만에 600명대를 기록했다"며 "수도권과 비수도권에서 모두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1차와 2차 유행에 비해 긴 3차 유행의 특성으로 인해 거리두기가 장기화함에 따라 국민들의 피로감이 누적돼 있는 상황"이라며 "사회적으로 방역에 대한 긴장감이 많이 이완돼 있다. 이제는 4차 유행의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방역의 긴장감을 다시 높여야 할 때"라고 했다.

최근 일주일 동안 지역사회 내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523.7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기준을 웃돌고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