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트리스’ 소비자 피해 주의보...판매 후 未발송
상태바
'웹트리스’ 소비자 피해 주의보...판매 후 未발송
  • 박주범
  • 승인 2021.04.0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씨는 2020년 11월 24일 웹트리스 홈페이지에서 매트리스를 구입했다. 업체는 ‘항공편 지연으로 인해 올해 1월 13일 발송하겠다. 2월 7일 발송하겠다’ 등으로 계속 발송을 미뤘다. 결국 상품은 배송되지 않았고 문의메일과 전화연락에 회신을 끊었다.

B씨는 2020년 11월 29일 웹트리스 홈페이지에서 매트리스를 구입하면서 특정 신용카드로 결제를 요청하자 한국매장을 통해 결제할 것을 안내받았다. 문자로 카드번호를 전해 결제를 진행했으나 이후 물품이 배송되지 않고 연락이 두절됐다. 한국매장에 환급을 요구했으나, 웹트리스 본사에서 입금을 해줘야 환급이 가능하다는 답변만 들을 수 있었다.

최근 침대 매트리스 등을 온라인 판매하는 해외 쇼핑몰 '웹트리스(webttress.com)’와 관련한 소비자 불만과 민원이 지속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4월까지 접수된 웹트리스 관련 소비자불만은 총 15건으로, 특히 올해 2~3월에 12건이 집중적으로 접수됐다고 밝혔다.

최근 접수된 불만을 분석한 결과, 12건 모두 사업자가 매트리스 제품을 배송하지 않고 소비자와 연락이 두절된 사례였다. 소비자가 구입한 매트리스의 가격은 855달러에서 4412달러(한화 약 95만 원 ~ 492만 원)로 고가이며, 접수된 12건의 피해금액을 모두 합하면 3만2063달러(한화 약 3579만 원)에 달했다.

'웹트리스는 홈페이지에 사업자 주소를 미국 뉴욕으로 표시하고 매트리스, 침대 등의 침구류를 판매하고 있으나, 홈페이지가 2개 국어(영어, 한국어)를 지원하고 한국어 상담용 전화번호를 별도 게시하고 있어 사실상 국내 소비자들을 주요 영업대상으로 삼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웹트리스는 미국 사업장과 함께 국내에도 2개 매장을 운영한다고 표시하고 있지만, 국내 매장에 확인한 결과 해당 매장에서는 미국 사업장과 별개 업체임을 주장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피해의 확산을 막고 신속한 해결을 위해 '웹트리스'에 소비자피해 사례를 전달하고 문제해결을 요청했으나, 현재까지 아무런 회신이 없는 상황이다.

소비자와의 계약을 이행하지 않고 연락이 되지 않는 해외 사업자의 경우 문제해결이 매우 어렵다. 특히 최근에는 해외직구 관련 피해 유형이 더욱 다양하고 복잡한 양상을 보이고 있으므로 소비자들의 신중한 자세가 필요하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