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직접 걸으며 모든 보도 조사..."1km당 불편 44건"
상태바
장애인 직접 걸으며 모든 보도 조사..."1km당 불편 44건"
  • 박주범
  • 승인 2021.04.08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시 도로 대상으로 장애인 보도환경 실태조사
장애인이 직접 걸으며 조사…교통약자 실제 불편 점검

서울시 보도가 장애인 등 교통약자 보행에 더욱 편리할 수 있도록 정비된다.  

서울시는 ‘걷기 편한 서울’ 조성을 위해 시도 전체 보도(1671km)를 대상으로 보행 불편사항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2019년부터 2년간의 서울시 전역의 보도 환경에 대한 실태 조사를 완료한 것이다.

조사기관인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서울시지부에서 장애인 27명을 포함한 현장조사원 총 52명이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항목은 ▴보도 평탄성 및 지장물, ▴횡단보도(턱낮춤, 점자블록),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 ▴신호등 잔여시간표시기, ▴자동차진입억제용 말뚝(볼라드) 등 총 5개 시설이다. 

조사결과, 총 7만4320건(1km당 44건)이 설치기준에 맞지 않거나 교통약자 보행에 불편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항목 중 횡단보도(턱낮춤, 점자블록) 시설이 전체의 40.5% (3만114건)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자동차진입억제용 말뚝 35.4%(2만6330건),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 19.5%(1만4525건) 순이었다. 주요 보행불편 사유로는 점자블록이 설치되어 있지 않은 시설이 많았던 점이 지적됐다.

시는 즉시 정비가 가능한 시설부터 순차적으로 정비할 예정이며, 횡단보도의 ‘턱낮춤과 점자블록’은 2016년~2019년까지 1만166개소에 대해 정비를 완료했다. 전체 정비 대상인 3만114개소 중 2020년도에 우선적으로 1500개소에 대해 정비를 완료했으며, 향후 교통약자 보행량이 많은 지역 등을 선정하여 4년간(2021~2024년) 9644개소를 정비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번에 최초로 실시한 실태조사를 보완하여 조사 방법론을 표준화하고, 매 5년마다 수립하는 법정계획인 '서울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5개년 계획' 수립시 과업내용에 포함하여 시행하는 등 이를 정례화하여 체계적으로 정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