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노인회 "김은경-양이원영-이재명, 노인 폄하 발언 사과하고 재발 방지 약속 해달라"
상태바
대한노인회 "김은경-양이원영-이재명, 노인 폄하 발언 사과하고 재발 방지 약속 해달라"
  • 한국면세뉴스
  • 승인 2023.08.02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노인회가 남은 수명에 비례한 투표권 행사가 합리적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노인 비하' 논란에 휩싸인 김은경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 등에 사과를 요구했다.

노인회는 2일 성명을 통해 "950만 노인 세대들은 김은경 민주당 혁신위원장의 '평균 잔여 수명까지 비례적으로 투표해야 한다'는 헌법에 보장된 참정권을 무시한 발언에 분노한다"며 "민주당은 노인 폄하 발언을 반복하는 치유할 수 없는 습관이 있는 정당이 아닌가 자문하며 허탈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양이원영 민주당 의원은 이러한 망발에 '맞는 얘기'라며 동조했다"며 "김은경 혁신위원장과 양이원영 의원, 민주당 대표가 대한노인회를 찾아 사과하고 재발 방지 약속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노인 세대의 지지를 얻길 바란다면 OECD 회원국 중 노인빈곤율 1위, 자살률 1위로 방치된 노인 세대를 위해 복지정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서울 성동구에서 열린 청년좌담회에서 과거 아들과의 대화를 소개하며 "자기 나이로부터 여명까지 비례적으로 투표해야 한다는 게 자기(아들) 생각이었다"며 "되게 합리적이지 (않으냐)"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이후 김 위원장은 1일 민주당 인천시당 사무실에서 열린 ‘인천시민과의 대화’에서 고령의 한 참석자가 "(노인)폄하 발언을 했다는데 그 진위가 무엇이냐"라고 묻자 "(애초 발언의) 앞뒤를 자르고 맥락 연결을 이상하게 해서 노인 폄하인 것처럼 말씀을 하는데 그럴 의사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오해의 여지가 있었을 것 같은데 그 부분에 대해서는 노여움을 풀었으면 좋겠다. 혹시 마음 상한 분들이 있다고 하면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한국면세뉴스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