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자금세탁방지의 날’ 국무총리 표창 수상
상태바
신한카드, ‘자금세탁방지의 날’ 국무총리 표창 수상
  • 박성재
  • 승인 2023.11.2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는 서울 중구 전국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제17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기념식에서 자금세탁방지 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자금세탁방지의 날은 금융위원회 소속기관인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자금세탁방지제도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인식을 제고하고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제정한 것이다. 투명한 금융거래와 신뢰받는 금융시스템 구축을 통해 자금세탁방지제도 확산에 공로가 있는 우수 기관∙개인을 매년 선정해 표창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28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제17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기념식에서 자금세탁방지 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최진백 신한카드 상무(오른쪽)가 김주현 금융위원장(가운데)으로부터 표창을 수여받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28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제17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기념식에서 자금세탁방지 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최진백 신한카드 상무(오른쪽)가 김주현 금융위원장(가운데)으로부터 표창을 수여받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비대면 금융거래의 증가∙새로운 형태의 금융 서비스가 등장하는 외부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자금세탁방지 관리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자금세탁 모니터링 범위 확대를 위해 선제적으로 인력을 확충하는 등 자금세탁방지체계를 구축·운영하는데 기여한 점을 높이 인정받아 우수 기관에 선정됐다.

또 매년 정기적으로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자금세탁방지 교육을 진행하고 외부 교육기관을 통한 전문가를 양성하는 등 자금세탁방지 역량 강화∙임직원 인식 제고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건전하고 투명한 금융회사로서 타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신한카드

박성재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