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임직원 모금으로 만든 '아름인 도서관' 개관
상태바
신한카드, 임직원 모금으로 만든 '아름인 도서관' 개관
  • 김상록
  • 승인 2023.12.23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 본사 전경

신한카드가 서울시 관악구에 위치한 상록여자자립생활관에 임직원 급여 모금을 통해 만든 11번째 ‘아름인 도서관’을 개관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곳에 전자도서를 포함한 4744권의 도서를 지원했다. 

상록여자자립생활관은 여성 청소년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자립기반을 조성지원하는 생활지원기관이다.

개관식에는 부청하 사회복지법인 상록원 대표이사겸 원장, 박희철 신한카드 브랜드전략본부장 등 관계자들을 비롯해 실제 급여 모금에 참여한 직원들이 함께 했다.

신한카드는 2000여 명의 임직원들이 급여에서 일정 금액을 기부하는 ‘사랑의 1계좌 모금’, 월 급여에서 천원 또는 만원 미만 금액을 기부하는 ‘급여우수리’ 등 자발적인 급여 나눔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신한카드는 20년간 누적 24억원의 기부금을 모금했다.

신한카드는 조성한 기부금을 바탕으로 아름인 도서관 건립을 비롯해 희귀난치병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지원하고 있다. 지금까지 233명의 어린이에게 치료비 20억원을 전달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임직원들과 함께 기업시민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상생경영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