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샵, 여름 스타일 키워드는 ‘모던 로맨틱’, 신상 대거 론칭
상태바
GS샵, 여름 스타일 키워드는 ‘모던 로맨틱’, 신상 대거 론칭
  • 이수빈
  • 승인 2024.04.23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샵이 단독 패션 브랜드 ‘모르간, 스테파넬, 제이슨우, 마이클 바스티안, 막스 스튜디오’ 등의 여름 신상품을 TV홈쇼핑을 통해 일제히 론칭한다.올여름, GS샵이 선보이는 패션 키워드는 ‘모던 로맨틱’이다.

A 라인을 살려주는 미디 플레어스커트, 찰랑거리는 소재와 긴 기장으로 매끄럽게 떨어지는 실루엣이 돋보이는 바지 등 여성미를 강조하는 트렌드를 반영했다. 또한 오피스룩에서 캐주얼로 진화한 정장룩 인기가 올해도 지속되면서 셋업류가 계속 유행할 것으로 내다보고 브랜드별 콘셉트에 맞는 아이템을 준비했다. 

대표 브랜드는 3년 연속 주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모르간’이다. 이전 시즌까지 ‘바지’ 아이템을 주로 운영했다면 이번 시즌에는 ‘스커트’를 확대해 여성미를 강조한다. 대표적으로 오는 27일  ‘쇼미 더 트렌드’ 방송에서 론칭하는 ‘서머 훌 스커트’는 원단을 많이 사용해 허리는 날씬하고 밑단은 풍성한 핏을 만들어 여성스러운 실루엣을 살려준다. 론칭 기념으로 이날 단 하루만 신상품 10% 할인 및 삼성카드 7%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스테파넬’은 하나로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크로스 코디’ 아이템을 준비했다. 체형을 커버해 주는 ‘오버핏 재킷’, 보트넥에 레이온 혼방 소재를 사용한 ‘썸머 티셔츠 3종’, 구김 없이 매끄럽게 떨어지는 핏을 연출하는 ‘원턱팬츠’ 등 대표 상품을 25일 방송에서 스타일링 가이드와 함께 제시한다. 

같은날 저녁에는 디자이너 브랜드 ‘제이슨 우’의 신상을 공개한다. 대표 상품은 ‘뉴욕의 나른한 오후(A drowsy afternoon in New York)’를 콘셉트로 캐주얼 요소를 가미한 ‘뉴 서머 셋업’과 ‘프렌치 린넨 100% 셔츠’, 제이슨 우 디자이너의 시그니처 핏을 담은 ‘프렌치 린넨 데님’이다. 청량하고 강렬한(vivid) 색상과 시원한 느낌이 고스란히 전달되는 소재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27일은 ‘더 컬렉션’ 방송에서는 한여름까지 입을 수 있는 셋업류를 선보인다. ‘마이클 바스티안 셋업 4종’은 뉴트럴(Neutral)한 색상 조합으로 직장이나 일상에서 부담스럽지 않고 편안하게 입을 수 있고 UV 차단 소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막스 스튜디오 셔킷 원피스 세트’는 크링클 소재로 만들어 한여름에도 쾌적하며 원피스와 셔킷을 함께 또는 각각 연출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사진 GS샵

이수빈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