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굿앤굿우리펫보험 개정 이후 월 대비 판매량 증가"
상태바
현대해상 "굿앤굿우리펫보험 개정 이후 월 대비 판매량 증가"
  • 김상록
  • 승인 2024.04.26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해상은 '굿앤굿우리펫보험'이 4월 개정이후 직전 월 대비 4배 이상 판매량이 올랐다고 26일 밝혔다. 

펫보험은 반려동물의 동물병원 의료비, 반려동물로 인한 배상책임(대인·대동물), 반려동물 사망시 위로금 등을 보상해주는 보험이다.

현대해상 '굿앤굿우리펫보험'은 4월 상품개정을 실시했다. 보장대상을 고양이까지 확대했고, '반려견의료비확장담보'를 신설해 '특정처치(이물제거)'와 '특정약물치료'를 보장한다. 일상생활 중 반려견이 이물질을 삼키는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데, 내시경을 이용해 이물제거를 하는 경우 기본 의료비에서 보장하는 30만원 한도 외에 200만원 한도를 추가 보장한다. 

또한 반려동물의 평균수명을 고려한 7/10년 만기를 추가했다. 기존 펫보험은 3/5년 만기로 갱신주기가 반려동물의 수명에 비해 짧아 갱신 시 보험료 인상이 될 수 있었으나, 이번 개정에 7/10년 만기를 추가해 보다 긴 기간 동안 보장받을 수 있도록 개선했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펫보험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인 변화와 증가하는 시장 성장세를 고려해 반려동물의 실질적인 보장 확대를 위한 방법을 지속적으로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