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교통카드 발행사 '이동의 즐거움'과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롯데면세점, 교통카드 발행사 '이동의 즐거움'과 업무협약 체결
  • 김상록
  • 승인 2024.05.0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서울시 중구 롯데면세점 본사에서 진행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 김주남 롯데면세점 대표이사(왼쪽)와 손민수 이동의즐거움 대표이사(오른쪽)가 참석했다.

롯데면세점이 외국인 고객 유치 및 혜택 강화를 위해 통합교통카드 발행사인 이동의즐거움(구 로카모빌리티)과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지난 30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김주남 롯데면세점 대표이사와 손민수 이동의즐거움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동의즐거움은 EZL(이즐)카드를 발급하는 교통 및 쇼핑 겸용 선불카드 분야 사업자다.

올해 4월 출시한 이즐 롯데면세점 카드 3종은 현재 롯데면세점 쇼룸 ‘나우인명동’과 온라인 예약 플랫폼 클룩(Klook)에서 판매 중이다. 5월 내 기타 온라인 여행사와 편의점으로 판매처를 확대할 계획이다. 

해당 카드를 사용하는 외국인 고객들에게는 롯데면세점 GOLD 등급 멤버십 업그레이드 혜택 및 1달러 이상 구매 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PRE-LDF PAY 1만 원을 지급한다. 구매 금액대별로 최대 50달러의 금액 할인권과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VIP 라운지 이용권 2매도 제공한다. 현재 나우인명동에서는 해당 카드를 지참해 방문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원하는 문구를 새겨주는 ‘인그레이빙(각인)’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 카드는 교통수단뿐 아니라 면세점을 포함한 전국 신용카드 가맹점 어디에서나 결제할 수 있다. 카드당 최대 50만 원까지 선불로 충전할 수 있으며, 교통 및 쇼핑 사용처를 따로 구분하지 않고 이용 잔액을 통합 관리할 수 있게 했다. 

롯데면세점과 이동의즐거움이 제작한 이즐 롯데면세점 카드 3종

실제로 면세업계에서 외국인 개별 관광객의 중요도는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1분기 기준 롯데면세점의 외국인 개별 고객 매출은 작년 동기간 대비 약 38% 증가했다. 롯데면세점은 앞으로도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개별 관광객 대상으로 각종 제휴 혜택을 강화하고 고객 편의를 높이기 위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