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중국, 남중국해에 새 인공섬 건설"...해경선 파견 [신냉전 시대]
상태바
필리핀, "중국, 남중국해에 새 인공섬 건설"...해경선 파견 [신냉전 시대]
  • 이태문
  • 승인 2024.05.14 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해역에서 새 인공섬 건설을 시도 중이다.

13일 교도(共同)통신에 따르면 제이 타리엘라 필리핀 해안경비대 대변인은 이날 필리핀의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에 속한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군도(난사군도)의 사비나 암초(필리핀 명 에스코다 암초)에 중국 선박들이 몰려들어 부서진 폐사 산호를 투기하는 매립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타리엘라 대변인은 "이는 인공섬을 만들려는 조짐으로 중국이 매립에 성공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해경선 1척을 지난 11일 배치했으며 다른 2척이 순환 배치 중이라고 덧붙였다.

사비나 암초는 필리핀과 중국의 최대 영유권 분쟁 해역인 세컨드 토머스 암초(중국명 런아이자오·필리핀명 아융인)에 주둔하는 필리핀군에 보급품을 공급하는 선박의 집결지로 사용되는 곳이다.

한편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인공섬 건설은 근거없는 소문”이라고 주장했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