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수당재단, 제33회 수당상 수상자 선정
상태바
삼양그룹 수당재단, 제33회 수당상 수상자 선정
  • 김상록
  • 승인 2024.05.1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양그룹 수당재단이 제33회 수당상 수상자로 이현우 포항공과대학교 물리학과 교수(왼쪽), 조길원 포항공과대학교 화학공학과 교수(오른쪽)를 선정했다.

삼양그룹의 장학재단인 수당재단이 '제33회 수당상' 수상자로 이현우 포항공과대학교 물리학과 교수와 조길원 포항공과대학교 화학공학과 교수를 선정했다.

수당상은 삼양그룹 창업주인 수당 김연수 선생의 산업보국과 인재육성 정신을 계승해 우리나라 사회와 학문 발전에 훌륭한 업적을 이룬 연구자를 격려하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1973년 제정되어 올해로 33회를 맞았으며, 매년 우수 연구자 2인을 선정해 상패와 상금 2억원을 각각 수여한다. 제33회 수당상 시상식은 5월 29일 롯데호텔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번에 기초과학 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이현우 교수는 차세대 반도체공학분야로 각광받고 있는 스핀트로닉스(전자의 회전을 이용한 전자공학)를 20년간 연구한 물리학자다. 수십 나노미터 이하의 작은 물질에서 생기는 스핀 전류에 대해 연구하며 '스핀오비트로닉스'라는 새로운 학문 분야를 만들어냈다.

이 교수는 현재까지 '네이처', '네이쳐 나노테크놀로지'를 비롯한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급 국제학술지에 총 160편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논문 피인용 횟수가 1만회에 달한다. 

응용과학 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조길원 교수는 차세대 반도체 소재인 유기반도체 및 고분자 나노 표면 기술에 관한 독창적 연구로 유기 전자 소재의 기술혁신을 이루고, 이를 유연 전자소자에 응용해 차세대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기술 발전에 이바지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재까지 총 531편의 논문을 발표했고 피인용 횟수가 3만5000회에 이른다. 2014년과 2018년에는 세계적 학술정보서비스 업체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뽑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한편, 수당상은 1973년 경방육영회가 수당과학상으로 시작해 14회까지 운영하다 2006년 수당재단에서 자연과학, 인문사회로 분야를 확대하고 현재의 '수당상'으로 이름을 바꿨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