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1분기 매출 7.2조·영업이익 334억...전년比 각 1%↑·245%↑ "견조한 성장세 이끌 것"
상태바
이마트, 1분기 매출 7.2조·영업이익 334억...전년比 각 1%↑·245%↑ "견조한 성장세 이끌 것"
  • 박주범
  • 승인 2024.05.1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을 전년 동기 대비 45% 성장시켰다.

이마트는 16일 공시를 통해 별도 기준으로 매출 4조 2030억 원, 영업이익 932억 원의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931억 원(2.3%), 영업이익은 289억 원(44.9%) 늘어난 수치다.

연결 기준으로는 매출액 7조 2067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713억원(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34억 원(245%) 증가한 471억 원을 기록했다.

이마트는 직소싱과 대량 매입, 제조업체와의 협업 등으로 50여 개 상품을 최저가 수준으로 선보인 ‘가격 역주행’ 프로젝트가 고물가에 지친 고객들의 높은 호응을 이끌어냈다고 전했다.

점포 리뉴얼 등으로 매장 방문 유인과 체류 시간 증대도 매출 증가로 이어졌다. 이마트 방문 고객수는 전년 동기 대비 83만 명(2.7%) 늘어았다.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는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액을 11.9% 끌어올렸고 방문 고객수는 7.5%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 74억 원에서 올해 306억 원으로 증가했다.

자회사들을 살펴보면 SCK컴퍼니(스타벅스)는 신규점 출점, 국제 원두가격 하락, 폐기 감축 등으로 전년 대비 122억 원 늘어난 327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지난해 동기 대비 93억 원 증가한 122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조선호텔앤리조트는 투숙률 개선을 바탕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4억 원 늘어난 54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SSG닷컴은 백화점 상품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광고패키지 다양화를 통한 광고 수익 등이 증가해 EBITDA 기준 지난해 동기 대비 35억 원 증가한 54억 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이마트는 “앞으로도 소싱 노하우를 바탕으로 오프라인 점포의 가격 경쟁력을 공고히 하고 다양한 온·오프라인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며 견조한 성장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