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와 과테말라 커피 농가 돕기 나선다
상태바
SPC그룹,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와 과테말라 커피 농가 돕기 나선다
  • 김상록
  • 승인 2024.05.20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C그룹 계열사인 파리크라상이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이하 굿네이버스), 스카이원네트웍스와 함께 사회적 기업 '부에나 띠에라' 지원을 위한 3자간 협약을 체결했다.

'부에나 띠에라(Buena Tierra)'는 굿네이버스가 과테말라 내 화산 피해 지역 복구 사업의 일환으로 설립한 사회적 기업이다. 커피 품질 향상을 위한 기술 교육, 가공 설비 운영, 다이렉트 트레이드 및 이익 배분 등의 활동으로 커피 농부들의 생계를 이어나갈수 있도록 돕고 있다.

굿네이버스는 '부에나 띠에라'를 통해 커피 재배를 돕고, 파리크라상은 독자적인 발효가공 기술을 바탕으로 생두 가공 및 상품 개발을 지원한다. 스카이원네트웍스는 생두의 유통을 담당해 '부에도 띠에라'가 지속가능한 사업 모델을 구축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파리바게뜨, 파스쿠찌, 커피앳웍스 등을 통해 커피 사업을 펼치고 있는 SPC그룹은 다년간 각 국의 커피 생산자와 협업해 연구해온 무산소 발효 등 생두 가공 기술을 바탕으로 '부에나띠에라'의 커피 품질 경쟁력 향상을 지원하기로 했다.

SPC그룹 커피개발실 관계자는 "농부들의 자립은 커피 생산의 지속가능성에 있어서 가장 우선되어야 할 일이기에 이들의 자립을 지원한는 협약에 나서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을 통해 지속가능한 커피산업을 위한 ESG 활동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