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해외 직구 관련 대책 발표로 혼란·불편 드린점 사과"
상태바
대통령실 "해외 직구 관련 대책 발표로 혼란·불편 드린점 사과"
  • 한국면세뉴스
  • 승인 2024.05.2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2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해외 직접구매(직구) 논란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이 20일 "최근 해외 직구와 관련한 정부의 대책 발표로 국민들께 혼란과 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부의 정책 대응에 크게 두 가지 부족한 점이 있었다"며 "KC 인증을 받아야만 해외 직구가 가능하도록 하는 방침이 국민 안전을 위한 것이라 하더라도 소비자의 선택권을 과도하게 제한하고 저렴한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애쓰시는 국민에게 불편을 초래한다는 점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성 실장은 "정책을 발표하고 설명하는 과정에서 실제 계획을 정확하게 전달하지 못했다"며 "KC인증을 도입한다 하더라도 법 개정을 위한 여론 수렴 등 관련 절차가 필요하고, 법 개정 전에는 유해성이 확인된 경우에만 차단한다는 방침을 충분히 설명하지 못해 6월부터 80개 품목의 해외 직구가 금지된다고 알려져 혼선을 초래한 점 역시 죄송하다"고 했다.

성 실장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 불편이 없도록 하라"며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정책 사전 협의, 당정 협의, 브리핑 등 정책 설명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정부는 지난 16일 중국 온라인 쇼핑몰을 통한 유해 제품 수입을 차단하기 위해 KC 미인증 제품 직구 금지 방침을 발표했다가, 지나친 규제라는 반발이 일자 사흘 만에 철회했다.

한편,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해외직구 금지 이슈 관련해 "정부 부처는 각종 민생정책, 특히 국민 일상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큰 주요 정책을 입반하는 과정에서 당과 사전에 충분히 협의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국면세뉴스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