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외국항공사 국제선 승객 225만명…'대한항공·아시아나' 합친 것보다 많아
상태바
지난달 외국항공사 국제선 승객 225만명…'대한항공·아시아나' 합친 것보다 많아
  • 한국면세뉴스
  • 승인 2024.05.2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는 승객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국내 공항에서 외국 항공사를 이용해 국제선을 탑승한 승객 수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선 승객을 합한 수치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토교통부·한국항공협회 항공 통계에 따르면 지난 4월 외항사 국제선 승객 수는 225만3733명이다. 이는 대한항공(136만1842명)과 아시아나항공(87만7470명)의 223만9312명보다 1만4421명 많았다.

지난달 국제선 외항사 이용객은 1년 전(149만여명)보다 50.4% 증가하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승객의 증가 폭(32%↑)을 크게 웃돌았다. 

4월 전체 국제선 이용객(약 689만명)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외항사가 32.7%,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이 32.5%였다. 나머지는 국내 저비용항공사(LCC)였다.

국토부 항공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9년 1월 이래 외항사가 월간 국제선 이용자 수에서 국내 양대 항공사를 넘어선 것은 2021년 11월 이후 두 번째다.

코로나19 시기였던 2021년 당시 외항사 승객은 17만5000여명으로,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17만4000여명)을 근소하게 앞섰다.

외항사 승객이 증가한 것은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늘고, 한국 국민의 해외여행도 증가하면서 외항사들이 노선을 늘린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국내 항공사 관계자는 "국내 항공사들의 중국 노선 공급 회복이 더딘 사이 중국계 항공사들이 값싼 항공권을 앞세워 공급을 늘린 면이 있다"며 "외항사는 항공권이 저렴하긴 하지만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의 서비스 품질과는 차이가 있어 인기가 이어질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면세뉴스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