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패션로드, 석촌호수 수변무대를 패션쇼 런웨이로
상태바
서울패션로드, 석촌호수 수변무대를 패션쇼 런웨이로
  • 이수빈
  • 승인 2024.05.28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마지막 날인 31일, 시민들의 대표적 여가공간인 석촌호수 산책로 250m가 K-패션을 선보이는 스카이코랄빛 런웨이로 변신한다. 서울시는 석촌호수 서호 수변무대 및 산책로에서 '서울패션로드' 첫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패션로드는 한류 열풍이 전 세계로 확산되며 K-콘텐츠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 속에 서울시가 K-패션만의 매력을 알려 ‘글로벌 패션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마련한 행사다.

시는 석촌호수 시설 보호와 쇼에 대한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 250m 산책로 위에 2024 서울색인 스카이코랄빛 카펫을 깔아 산책로를 로맨틱한 런웨이 장소로 변신시킬 계획이다.

60분간 진행되는 서울패션로드에는 11: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500명의 특별 시민 관람객과 패션 산업 관계자 등 총 1100명의 관람객이 참석하며, 탁 트인 석촌호수의 현장감을 느끼며 K-패션의 매력을 직접 경험하게 된다.

시는 기존 패션쇼가 바이어와 패션관계자를 대상으로 진행돼 일반 시민들이 패션쇼를 직관할 기회가 부족했던 만큼 시민 400명을 추첨해 초청할 예정이었으나,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에 100명을 추가한 500명의 시민을 초청했다.

패션학과 전공생, 의류업계 종사자, 가족과 특별한 시간을 보내고 싶은 시민 등 총 5,614명이 패션쇼 참관을 신청했으며, 시는 추첨을 통한 당첨자 500명에게 21일~22일에 모바일 초청장을 발송했다.

서울패션로드는 석촌호수의 분위기와 어울리는 리드미컬한 클래식 사전 공연을 시작으로 3개의 글로벌 유망 디자이너 브랜드(▴뮌 ▴분더캄머 ▴비뮈에트)의 패션쇼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처음 패션쇼의 문을 열, ‘뮌(한현민 디자이너)’은 ‘낯설게 하기’라는 브랜드 철학을 바탕으로 재킷 등 클래식한 패션 아이템들을 패턴 조합 방식, 봉제 순서와 방법, 소재 등을 실험적으로 달리 구성한 컬렉션을 선보이며 참관객들의 상상력을 자극할 예정이다.

‘분더캄머(신혜영 디자이너)’는 서울패션로드 런웨이를 여행길로 상상해 세계 여행하는 모던한 여성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세계 여행하면 여러 계절을 경험할 수 있듯이, 사계절의 패션 아이템, 소재가 섞여 있는 편안한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뷔미에트(서병문, 엄지나 디자이너)’는 ‘아름다운 악몽’이라는 컨셉으로 석촌호수 산책로를 순수한 환상 속 공간으로 탈바꿈시킬 예정이다. 낯설어 두렵지만 아름다운 꿈속에 있는 것처럼 관람객들은 디자이너의 거친 듯하지만 우아하고 몽환적인 컬렉션을 관람할 수 있다.

3개의 패션쇼가 끝난 직후, 석촌호수의 싱그러운 자연을 배경으로 K-패션의 다채로운 매력을 한 폭의 파노라마 풍경처럼 보여줄 수 있도록 100명의 모델이 한꺼번에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피날레 후에는 드론 카메라로 4명의 디자이너, 100명의 모델 그리고 관람석에 앉아있는 참관객들이 함께 찍는 기념사진 촬영도 진행된다.

패션쇼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은 포토월 앞에서 '서울패션로드'를 즐기는 인증사진을 사회관계망에 올리는 해시태그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으며, 행사 후에는 스카이코랄빛 런웨이 위에서도 인증사진을 남길 수 있다. 

행사 종료 후, 해시태그 이벤트를 참여한 참관객 중 ‘서울 대표 패션 피플’ 30명을 선정해 행사 참여 3개 브랜드에서 티셔츠 등 자체 브랜드 제품을 경품으로 증정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교통혼잡예방을 위해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하고 많은 인파가 예상되는 만큼 안전관리에도 만전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기존 산책로 통제에 대한 우회로를 마련하고 안내 요원을 충분히 배치하는 등 일반 석촌호수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하며 행사를 운영할 예정이다.

사진 서울시

이수빈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