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체코 신규원전 수주 총력전 나서
상태바
대우건설, 체코 신규원전 수주 총력전 나서
  • 박성재
  • 승인 2024.05.29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은 체코 신규원전 사업 수주를 위해 지난 27일 프라하 현지에서 ‘체-한 원전건설 포럼’을 개최하며 수주 총력전에 나섰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다수의 체코 정부 고위 관계자와 현지 원전업계 관계자 및 언론 등 약 150명이 참석했으며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은 이들과 체코 원전사업 수주를 위한 우호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왼쪽)이 27일 체코 프라하에서 현지 업체 알게코, 루카스 자하라니크 영업이사와 MOU를 체결하고 있다.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왼쪽)이 27일 체코 프라하에서 현지 업체 알게코, 루카스 자하라니크 영업이사와 MOU를 체결하고 있다.

행사는 지난 13일 두산 에너빌리티의 파트너십 데이 행사에 이어 열린 주요 행사로 우선협상자 선정 전 현지 행사를 통해 한국형 원전의 우수성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 

대우건설은 원전 예정지 두코바니 지역에서 지역협의체와 만나 지역인사들 대상으로 수주활동을 이어갔다. 28일 지역 홍보활동을 이어간 대우건설은 원전건설 과정에서 두코바니 지역민들의 현장 고용 및 지역경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우리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홍보도 진행했다.

한국은 이번 체코원전 수주 시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수주 이후, 15년 만에 ‘한국형 원전’ 수출실적을 이어가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달 29일 체코전력공사에 체코 신규원전의 최종 입찰서를 제출했으며, 수주 시 대우건설은 시공주관사로서 원자력발전소의 각종 인프라건설, 주설비공사의 건물시공 및 기기설치를 하게 된다. 

대우건설은 2018년, 체코원전 수주를 위해 한수원과 공동으로 수주전에 합류했으며 이후 체코 프라하 현지에서 지속적인 네트워크 형성과 지역 홍보활동을 이어왔다. 

한편 대우건설은 이번 체코 신규 원전 수주와 연계해 지난달에 업계 최초로 유럽의 글로벌 인증기관인 TÜV SÜD의 '원자력 공급망 품질경영시스템(ISO19443)' 인증서를 취득한 바 있다. 이를 통해 대우건설의 원자력 공급망 전체에 걸쳐 안전성과 품질을 높인 것을 인정받았다.

이번 프랑스 EDF와의 어려운 수주전을 성공하는 경우, 대우건설은 해외원전 수주를 통해 국내 원전시장을 벗어나 새로운 원전시장을 개척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인 유럽에서 ‘에너지 안보’ 이슈가 떠오르며 원전건설을 외치고 있는 가운데, 폴란드 등 유럽 각 국의 원전시장에서 추가적인 수주로 중요한 터닝포인트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건설은 과거 대우그룹 시절 유럽시장을 개척했던 경험으로 제2의 유럽시장 개척에 나서는 것으로서, 이번 수주 시 다수의 현지업체들의 참여를 계획하고 있으며, 일부 한국 원전기업들도 유럽 원전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진 대우건설

박성재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