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무·알리익스프레스 등 해외직구 어린이용 스티커북서 기준치 269배 초과 유해물질 검출
상태바
테무·알리익스프레스 등 해외직구 어린이용 스티커북서 기준치 269배 초과 유해물질 검출
  • 한국면세뉴스
  • 승인 2024.06.13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판매중인 어린이용 스티커북. 사진=서울시 제공

해외 온라인 쇼핑 플랫폼에서 판매 중인 어린이용 스티커북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유해 물질이 검출됐다.

서울시는 13일 테무와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판매 중인 완구 및 유아용 섬유제품 11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어린이용 스티커북에서는 플라스틱 가공에 사용되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DINP)가 검출됐다. 스티커북 겉 필름에서 DINP가 기준치 대비 11배, 내용물인 스티커에서는 269배가 각각 초과 검출됐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내분비계 장애 물질로 정자 수 감소나 불임 등 생식기능에 영향을 미치며 접촉 시 눈이나 피부에 자극을 일으킬 수 있다.

공룡 발굴 완구는 장난감 공룡을 발굴하는 도구의 끝부분이 상당히 날카로워 물리·기계적 시험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제품이 해당 시험 기준에 부적합할 경우 어린이들이 제품 사용 시 베임, 찔림 등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서울시는 테무와 알리익스프레스 이외의 다른 해외 플랫폼을 대상으로도 검사를 확대하기로 했다. 6월 셋째 주에는 일회용 컵, 빨대, 냅킨 등 위생용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검사를 하고 넷째 주에는 어린이 섬유제품을 검사할 계획이다.

안전성 검사 결과는 서울시나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지난 4월 말부터 매주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쉬인 등 해외 쇼핑 플랫폼에서 판매 중인 제품들의 안전성 검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면세뉴스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