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임직원 체험단 평점, 일반인 보다도 낮아…1점 줘도 불이익 받은 적 없어"
상태바
쿠팡 "임직원 체험단 평점, 일반인 보다도 낮아…1점 줘도 불이익 받은 적 없어"
  • 김상록
  • 승인 2024.06.1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회가 쿠팡이 검색 순위 조작, 임직원 동원 리뷰를 통해 소비자가 자체 상품(PB)을 선택하게끔 유도했다는 이유를 들어 국내 단일기업 기준 역대 최고액인 과징금 1400억원을 부과한 가운데, 쿠팡은 직원 리뷰 조작이 없었다고 재차 반박했다.

쿠팡은 14일 뉴스룸을 통해 쿠팡 직원 리뷰 조작이 없었다는 '5대 핵심 증거'를 공개했다.

쿠팡은 "임직원이 PB상품에 만점에 가까운 리뷰를 몰아줬다는 공정위 주장과는 달리, 임직원 체험단 평점 평균은 일반인 체험단 평점 평균보다도 낮았다"고 했다. 쿠팡에 따르면 2019년 2월부터 2022년 6월 기준 임직원 체험단의 평균 평점은 4.79인 반면, 일반인 체험단의 평균 평점은 4.82였다.

또 "공정위가 문제삼은 기간 직원 리뷰는 전체 PB상품 리뷰 수 2500만개 대비 고작 0.3%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공정위는 전체 리뷰수 2500만개의 극히 일부인 7만개 댓글수만을 강조하며 이들 모두가 편향적으로 작성한 리뷰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임직원 체험단이 작성한 리뷰는 이를 반드시 명시하고 있고, 상품평은 공정하고 투명하게 운영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쿠팡은 "지속적으로 별점 1점을 부여한 직원에게도 이후 리뷰 작성에 어떤 불이익을 주거나 개입한 적이 없다. 하지만 공정위는 "임직원이 부정적 구매후기를 작성하지 않도록 지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했다"며 일방적인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편향적인 임직원들의 높은 상품평이 소비자의 구매선택을 왜곡했다"는 공정위의 일방적인 주장과는 달리, 쿠팡 임직원 상품 체험단은 "절대 다른 사람에게 추천할 수 없다" "비주얼과 맛에 실망해 못 먹겠다" 등 PB상품 리뷰를 진솔하고 객관적으로 작성했다"고 전했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쿠팡 및 CPLB(PB상품 전담 납품 자회사)의 위계에 의한 고객 유인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1400억원을 부과하고 이들 회사를 각각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쿠팡은 "전세계 유례없이 ‘상품진열’을 문제삼아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 과징금 총액의 절반을 훌쩍 넘는 과도한 과징금과 형사고발까지 결정한 공정위의 형평 잃은 조치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행정소송을 통해 법원에서 부당함을 적극 소명할 것"이라고 했다.

쿠팡은 또 "로켓배송 상품을 자유롭게 추천하고 판매할수 없다면 모든 재고를 부담하는 쿠팡으로서는 더 이상 지금과 같은 로켓배송 서비스를 유지하기 어렵고 결국 소비자들의 막대한 불편과 피해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며 "만약 공정위가 이러한 상품 추천 행위를 모두 금지한다면 우리나라에서 로켓배송을 포함한 모든 직매입 서비스는 어려워질 것이다. 그리고 쿠팡이 약속한 전국민 100% 무료 배송을 위한 3조원 물류투자와 로켓배송 상품 구매를 위한 22조원 투자 역시 중단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