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와로브스키, 밀라노 팔라초에서 '마스터스 오브 라이트'전시회 개최
상태바
스와로브스키, 밀라노 팔라초에서 '마스터스 오브 라이트'전시회 개최
  • 이수빈
  • 승인 2024.06.19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와로브스키가 전세계를 순회하는 전시회 ‘Masters of Light : From Vienna to Milan’을 밀라노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작년 가을 상하이에서 처음 선보인 'Masters of Light' 전시는 밀라노의 중심부에 위치한 피나코테카 디 브레라를 새롭게 개조한 살롱에서 개최된다. 복원 공사 후 이번 스와로브스키의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처음으로 선보인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이 전시회는 스와로브스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지오바나 엥겔버트’가 기획하고 영국 패션 저널리스트이자 평론가인 ‘알렉산더 퓨리’가 큐레이팅해 브랜드의 약 130년에 걸친 역사와 유산 및 패션과 대중문화에 미친 영향을 선보인다. 

타임 챔버

1895년 설립부터 현대까지 스와로브스키의 유서 깊은 역사를 통해 시간과 공간을 아우르는 여정을 그린 이번 전시는 스와로브스키의 유산과 혁신 정신을 탐구하는 최초의 전시다. 발렌시아가, 디올, 구찌, 베르사체, 아르마니 등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의 크리스털 장식 패션 작품들과 해리 스타일스, 도자 캣, 케이티 페리, 비욘세 등 세계적인 팝 아이콘들이 착용한 화려한 의상을 전시, 스와로브스키의 끊임없는 창의성과 고유한 기술, 그리고 100여 년간 패션, 영화, 음악 분야의 거장들과 영감을 함께한 협업을 강조했다.

팝 아이콘즈

‘Masters of Light’는 19세기 빈에서 시작해 21세기 밀라노까지의 몰입형 여정을 소개하는 공간으로, 총 일곱 가지 주요 테마로 구성됐다. 브랜드의 연대기를 따라 걷는 '타임 챔버'부터 시작해, 스와로브스키의 상징적인 주얼리를 특별히 선별한 '주얼리 박스', 첫 번째 랩 그로운 다이아몬드 컬렉션인 SCD(Swarovski Created Diamonds)를 선보이는 '다이아몬드 오브 더 퓨처', 그리고 크리스털을 통해 눈부신 빛의 결정을 녹여낸 '마스터 오브 라이트', 그리고 음악과 영화와의 독특한 협업을 소개하는 '팝 아이콘즈'까지 만나볼 수 있다. 

주얼리 박스

세계적인 디자이너들의 의상을 통해 패션과 크리스털의 만남을 탐구할 수 있는 '퓨처 히스토리', 스와로브스키만의 고유한 기술과 장인 정신을 보여주는 ‘매스매지컬’ 세션까지 준비되어 있다. 

개막 첫 날 오프닝 파티에는 스와로브스키의 CEO 알렉시스 나사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지오바나 엥겔버트는 물론 기네스 펠트로, 제시카 알바, 모델 수주 등 다양한 셀러브리티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왼쪽부터 모델 박수주, 제시카 알바, 기네스 펠트로
왼쪽부터 모델 박수주, 제시카 알바, 기네스 펠트로

밀라노에서 개최된 스와로브스키의 ‘Masters of Light : From Vienna to Milan’은 지난 17일부터 시작해 7월 14일까지 진행되며 자세한 내용은 스와로브스키 공식 SNS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스와로브스키

이수빈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