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소상공인 간편식 ‘모두의 맛집-전통시장편 시즌2’ 출시
상태바
현대그린푸드, 소상공인 간편식 ‘모두의 맛집-전통시장편 시즌2’ 출시
  • 이수빈
  • 승인 2024.06.20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백화점 계열 현대그린푸드는 ‘모두의 맛집-전통시장편 시즌2’ 프로젝트를 통해 선정된 전통시장과 골목 상점가 맛집 5곳의 대표 메뉴를 HMR로 개발해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모두의 맛집은 지역 맛집을 선정해, 이들의 대표 메뉴를 HMR 제품으로 출시할 수 있도록 돕는 현대그린푸드의 지역 상생 브랜드다.

앞서 지난해 10월 서울시와 전통시장편 시즌1을 진행해 행당시장, 면곡시장 등의 맛집 음식 6종을 HMR로 선보인 바 있다.

출시하는 시즌2 제품은 ▲남도반찬(강서구 방신시장)의 ‘순살닭볶음탕’ ▲엄지척떡볶이(방신시장)의 ‘엄지척떡볶이’ ▲소월솥밥(용산구 신흥시장)의 ‘새우버터솥밥’ ▲링링(쌍문동 쌍리단길)의 ‘XO해물볶음밥’ ▲누룽지닭강정(종로구 광장시장)의 ‘누룽지닭강정’ 등이다.

현대그린푸드는 지난 1월 서울시 전통시장팀과 협업해 전통시장 내 식당들로부터 신청서를 접수 받았으며 서류평가, 현장평가, 종합평가 등 엄격한 심사 절차를 거쳐 최종적으로 5개 식당을 선발했다. 선발된 식당에는 HMR 개발에 특화된 현대그린푸드의 전문인력이 정기 방문해 식당과 대형 조리에 적합한 조리 노하우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식품 위생·안전 등을 포함한 전문 컨설팅을 진행했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남도반찬 닭볶음탕의 경우 식당에서는 뼈가 있는 닭고기를 사용하는데 모두의 맛집에는 HMR에서 선호도가 높은 순살 원육을 사용했다”며 “양념이 원육에 더 잘 배는 순살이 화력이 각기 다른 가정집 조리 환경에 더 적합하다는 자사 전문가의 의견을 원조 맛집 사장님께서 적극 수용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현대그린푸드는 ‘제주도편’, ‘골목상권편’ 등 다양한 테마의 모두의 맛집 제품을 개발해 연내에 선보일 계획이다.

모두의 맛집-전통시장편 시즌2 제품은 오는 21일부터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등 전국 16개 전 점포 식품관과 현대그린푸드 공식 온라인몰 ‘그리팅몰’에서 선보이고, 28일부터는 현대식품관 투홈에서도 판매를 시작한다. 그리팅몰에서는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모두의 맛집 전 제품을 최대 15% 할인 판매하는 ‘모두의 맛집 기획전’을 진행한다. 

사진 현대그린푸드

이수빈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