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 여름 보양식 ‘더미식 초계국수’ 선봬
상태바
하림, 여름 보양식 ‘더미식 초계국수’ 선봬
  • 박성재
  • 승인 2024.06.25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림은 여름철 대표 별미를 재현한 ‘더미식(The미식) 초계국수’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더미식 초계국수는 더미식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냉면류 제품으로, 보양식인 초계국수를 가정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구현한 상온 밀키트 간편식이다.

더미식 초계국수.
더미식 초계국수.

하림은 "물가가 치솟아 외식 냉면의 가격도 크게 오르면서 집냉(집냉면), 냉면 밀키트 등 가정간편식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이번 신제품을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하림은 더미식만의 비법 초계국물을 만들어 내기 위해 동치미 육수 베이스에 국내산 하림 닭을 고아낸 닭육수로 감칠맛을 더했다. 여기에 사과, 배, 무로 단맛을 내고, 참기름으로 고소한 풍미까지 끌어올렸다.

또 국내산 하림 닭가슴살을 동치미와 함께 숙성해 닭가슴살 특유의 퍽퍽함 없이 부드러운 식감과 새콤달콤한 맛을 동시에 살린 닭고기 고명도 담았다.

면은 닭육수로 반죽한 후 기름에 튀기지 않고 고온에 두 번 말린 건면으로, 전문점에서 먹는 소면의 쫄깃함을 구현했다.

하림은 전문점 수준의 초계국수를 만들어내기 위해 많은 공을 들였다. 전국의 초계국수 맛집을 직접 돌며 레시피를 연구하고, 블라인드 테스트를 수차례 거쳐 더미식만의 비법을 담은 초계국수를 완성했다.

하림 관계자는 “더미식 초계국수는 여름철 무더위를 날리는 시원한 초계 국물에 부드러운 하림의 닭가슴살이 더해져 여름 별미는 물론 한끼 보양식으로 즐기기에도 그만인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한국인들이 즐겨먹는 대중적인 요리면들을 선보여 집에서 간편하게 미식을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하림

박성재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