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카페 토마토 주스에서 이물질…업체는 외면
상태바
인천공항 카페 토마토 주스에서 이물질…업체는 외면
  • 김형훈
  • 승인 2015.03.26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세계 최고 서비스를 표방하는 인천공항은 대한민국의 첫 인상을 좌우하는 곳이죠.
그런데 공항에 입점한 카페에서 판매한 주스에서 사람이 먹을 수 없는 이물질이 나와 이를 마신 고객이 구토를 하고 상처를 입는 일이 일어나 공항 이미지에 먹칠을 하게 됐습니다.
정철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8일 해외 출장을 위해 인천공항을 찾은 회사원 김 모 씨.

출국 전 공항 내 파스쿠찌 커피전문점에서 토마토주스를 마셨다가 낭패를 봤습니다.

주스에서 고무로 보이는 손가락 마디 크기의 이물질이 4개나 나왔기 때문입니다.

성대결절 치료를 받던 김 씨는 이물질을 삼킨 뒤 구토까지 했습니다.

【싱크】김OO/이물질 피해자
"샤베트나 얼음조각, 토마토 씨앗인줄 알고 삼켰어요, 또 다른 이물질이 들어와서 씹어봤더니 안씹혀요."

김 씨는 매장측이 가져간 이물질을 달라고 요구 했지만 커피전문점은 쉽게 돌려주지 않았습니다.

【싱크】
"확인했으면 달라고요. 줘요. 줘야지…달라고. (일단 저랑 이야기를 하시고요.)"

김 씨는 이륙시간에 쫓겨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한 채 비행기에 올랐고, 출장기간 절반을 침실에서 보냈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커피전문점 측은 토마토주스 값 6000원만 환불하겠다고 했을 뿐, 귀국할 때까지 연락조차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싱크】카페 관계자
"짜증내시는 분도 있고 여러 케이스가 있어서 일정 보시는데 불편할까봐 연락을 굳이 안 드린 것입니다."

현재 김 씨는 보상금으로 천만 원을 요구한 상태입니다.

커피전문점 측은 식약처에 조사를 의뢰하는 한편, 공정관리와 직원교육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관문인 인천공항 식음료매장에서 이물질 사고가 발생하면서 이미지 실추를 우려하는 시각이 적지 않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