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서울역에 폭발물 설치 협박범 검거
상태바
김해공항·서울역에 폭발물 설치 협박범 검거
  • 김형훈
  • 승인 2015.03.19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행공항 폭발물협박글에 청사 내부를 수색하는 공항 수사대의 모습 김행공항 폭발물협박글에 청사 내부를 수색하는 공항 수사대의 모습

김해공항과 서울역에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잇달아 협박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김모(3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사건의 발단은 대한항공 온라인 발권 채팅사이트에 협박글이 남겨진 것으로 시작됐다. 500억원을 달라"는 내용의 협박 글이였다.


 당시 경찰특공대, 공항기동대 등 100여명과 폭발물 탐지견 5마리가 김해공항 청사 내부를 3시간가량 정밀수색했지만, 폭발물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에서 협박채팅글을 올린 김씨는 오전 11시 11분께 경기도 일산으로 이동해 백석역 인근의 한 공중전화에서 같은 내용의 협박 전화를 걸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김씨는 전날 오후 6시 5분께 용산구 지하철 삼각지역 안의 한 공중전화로 112에 전화를 해 "서울역에 폭발물을 설치했으니 500억원을 갖다 놓으라"고 허위로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김씨가 과거 유사한 협박전화를 했다가 체포된 인물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김씨의 동선을 추적,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여의도의 한 교회 앞에서 검거했다.


김씨는 2003년과 2008년에도 허위신고로 두 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동기 등은 더 조사해봐야겠지만 범행을 반복해온 만큼 구속영장 신청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한편 김해공항을 오가는 항공기는 정상 운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