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중소기업 3곳 면세점 새 주인으로 선정
상태바
인천공항 ,중소기업 3곳 면세점 새 주인으로 선정
  • 김형훈
  • 승인 2015.03.23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 면세점 인천공항 면세점

엔타스, SME's, 시티플러스 등 3개사가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을 운영할 중소·중견기업 사업자로 선정됐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제3기(2015∼2020) 신규 면세점 중소·중견기업 4개 사업권에 대해 재입찰 실시 결과 여객터미널 동·서편 엔틀러 패션·잡화 사업권(9,10구역)에는 각각 SME's와 시티플러스가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중앙지역 주류·담배(12구역) 사업자로는 엔타스가 뽑혔다.앞선 입찰에서 토종 화장품기업 '참존'이 임차보증금을 내지 못해 포기해야만 했던 중앙지역 향수·화장품(11구역) 사업권은 이번에도 새로운 주인을 찾지 못했다.


화장품 제조업체 리젠이 처음으로 면세점 입찰에 도전했으나 입찰보증금을 내지 못해 낙방했다.


면세점 사업권 임대료는 애초 일반기업 사업권의 약 60% 수준으로 제시됐으며, 최종 낙찰금액은 제시된 금액의 112% 수준에서 결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3개 중소·중견기업은 올 하반기부터 5년간 인천공항 면세점을 운영하게 되는 기회를 갖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