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국내 첫 진출 '헬레나 루빈스타인'과 고객이벤트
상태바
신라면세점, 국내 첫 진출 '헬레나 루빈스타인'과 고객이벤트
  • 김윤미
  • 승인 2019.12.20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라면세점이 최근 국내에 신규 론칭한 ‘헬레나 루빈스타인’과 손잡고 고객이벤트를 진행하며 뷰티 브랜드를 알리는 홍보 창구 역할을 수행했다.

신라면세점은 ‘헬레나 루빈스타인’과 함께 지난 17~19일 서울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고객초청행사 ‘더 뷰티 어드벤처 오브 헬레나 루빈스타인(The Beauty Adventures of Helena Rubinstein)’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헬레나 루빈스타인’은 국내에서의 본격적인 홍보 프로모션을 위해 신라면세점과 손을 잡았다. 이에 대해 신라면세점은 "최근 다양한 뷰티브랜드와 손잡고 진행한 고객초청행사를 통해 한국 시장의 바로미터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10월 국내에 공식 론칭한 ‘헬레나 루빈스타인’은 1902년 창립된 로레알그룹의 프리미엄 스킨케어브랜드다. 117년 동안 축적해 온 피부과학에 대한 연구와 첨단 기술력을 기반으로 혁신적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으며 튜브형 마스카라와 리필 용기도 ‘헬레나 루빈스타인’에서 탄생했다는 설명이다.

‘더 뷰티 어드벤처 오브 헬레나 루빈스타인’ 행사장은 브랜드 전시∙제품 소개존∙체험존 등 세 테마공간으로 구성돼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알리는 데 집중했다.

행사장에 도착한 고객들이 가장 먼저 만날 수 있는 ‘브랜드 스토리 존’은 창업자 ‘헬레나 루빈스타인’의 창업스토리와 연구 활동 사진들로 벽면을 메워 브랜드 전시장으로 재탄생했다. ‘제품 소개 존’에서는 첨단 과학기술을 통해 천연 성분이 프리미엄 스킨케어로 완성되는 과정을 연출했으며 대표 상품인 ‘프로디지 셀글로우(Prodigy Cellglow)’의 주성분인 에델바이스를 찾으러 알프스로 떠나는 VR체험 프로그램 등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더했다.

‘체험존’에서는 ‘헬레나 루빈스타인’의 대표 상품 ‘파워셀(Powercell)’과 ‘리플라스티(Re-Plasty)’를 직접 사용해볼 수 있도록 했다. 전문가에게 피부 타입을 상담 받고 적합한 제품을 추천 받을 수 있는 상담 코너도 마련됐으며 핸드 마사지 서비스도 제공해 참석자들의 만족감을 더했다.

이 행사에는 국내외 인플루언서들과 신라면세점의 모바일 상품평 서비스 ‘신라팁핑’에서 활동하는 크리에이터들도 참여해 자신의 SNS 계정에 현황을 실시간으로 중계하며 행사에 적극 참여했다. 특히, ‘헬레나 루빈스타인’이 중국에서도 프리미엄 스킨케어브랜드로 인지도를 빠르게 쌓아가고 있는 만큼 중국의 젊은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얻었다.

신라면세점 담당자는 “뷰티브랜드 고객 초청행사들이 돋보이는 성과를 내며 국내외 뷰티 브랜드의 협업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며 “면세점의 강점을 살려 파트너사가 국내외에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창구 역할을 지속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신라면세점

김윤미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