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시립병원, 코로나 감염자 2명에게 '음성' 판정 통보
상태바
日 시립병원, 코로나 감염자 2명에게 '음성' 판정 통보
  • 이태문
  • 승인 2020.04.18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하게 확대되는 가운데 대형 시립병원이 잘못된 검사 결과를 통보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일본 언론은 17일 가나가와(神奈川)현의 아쓰기(厚木)시립병원이 지난 15일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잘못 판독해 확진자 2명에게 음성으로 통보한 일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 병원에서는 지난 13일 20대 남성과 60대 여성의 검체를 채취한 민간 검사 기관의 보고서가 이틀 후인 15일 도착하였고, 담당 의사가 이 보고서를 잘못 판독해 음성으로 통보한 것이다.  

음성 판정을 위해서는 보고서의 2가지 항목 모두 ‘검출되지 않음’이 있어야 하지만, 담당 의사는 2개의 항목 중 1가지 항목이 ‘재검 중’이라고 표기된 것을 음성으로 판독했다.  뿐만 아니라 규정상 의사와 간호사가 함께 확인하게 되어 있지만, 담당 의사는 혼자만 확인하고 음성 판독 결과를 통보했다. 

병원은 ‘검사 결과 최종 보고서’가 도착한 16일 음성으로 통보한 2명이 양성인 사실을 확인하고 아쓰기보건소를 통해 이들에게 확진 판정을 다시 전달했다.

하세가와 다카시(長谷川節) 병원장은 “본인, 가족, 그리고 지역 주민 여러분에게 큰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같은 실수가 두 번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