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총리의 면 마스크 배포, 불량품 속출해
상태바
日 아베 총리의 면 마스크 배포, 불량품 속출해
  • 이태문
  • 승인 2020.04.19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제안한 면 마스크가 배포되기 시작하면서 전국에서 불량품이 속출하고 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속한 확대로 마스크 부족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전국의 임산부에게 배포된 면 마스크 중 불량품이 있다고 전했다.

후생노동성은 이날 17일까지 전국 80개 지역에서 1901건의 불량품 보고가 있었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불량품을 배포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하면서 신품과 교환할 방침임을 밝혔다.

지난 14일부터 임산부용 면 마스크가 약 50만 장 전국에 발송했으며, 배포와 동시에  "색이 변했다" "먼지가 붙어 있다" "때가 탔다" "머리카락이 들어있다" 등의 보고가 이어지고 있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