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올해는 제발 구경 오지 마세요", 튤립 80만 송이 잘라버려
상태바
日 "올해는 제발 구경 오지 마세요", 튤립 80만 송이 잘라버려
  • 이태문
  • 승인 2020.04.20 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일본에서 튤립 80만 송이가 잘려나갔다.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지바(千葉)현 사쿠라(佐倉)시는 시가 관리하는 '사쿠라 후루사토 광장'에 피어있는 약 100종류의 튤립 약 80만 송이를 전부 잘라버렸다.

매년 열리는 '튤립 축제'가 이미 중지되었고 주차장도 폐쇄 중인데도 불구하고,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된 첫번째 주말인 11일 아침 일찍부터 튤립을 보러 오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나 오후 2시경에는 약 400명이 몰려들었다고 한다.

사쿠라시는 "이 상태로는 위험하다"고 판단해 사람들의 '밀집'을 사전에 막기 위해 결단을 내려 시와 시관광협회가 협의 끝에 14~15일 이틀간에 걸쳐 모든 튤립을 잘랐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