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개설자 '갓갓' 신상공개 결정..24세로 이름 '문형욱'
상태바
n번방 개설자 '갓갓' 신상공개 결정..24세로 이름 '문형욱'
  • 박주범
  • 승인 2020.05.1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텔레그램 n번방 최초 개설자로 알려진 일명 '갓갓'의 신상정보가 공개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경북지방경찰청은 13일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갓갓에 대한 신상공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갓갓의 실명은 '문형욱'이고 나이는 24세이다. 문형욱은 텔레그램에 n번방을 개설해 미성년 성착취물을 제작,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위원회는 "신상공개로 인한 피의자의 인권, 가족 등이 입을 수 있는 2차 피해 등을 충분히 검토했다. 그러나 피의자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라고 설명하며 신상공개의 이유를 밝혔다.

이어 "아동 등의 피해자 10명에 이르고, 국민의 알권리와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심의한 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문형욱의 실제 모습은 오는 18일 송치시 언론에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경북지방경찰청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