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순환 재택근무' 롯데면세점, 포스트 코로나 대비 비대면 업무 시스템 확대
상태바
'화상회의-순환 재택근무' 롯데면세점, 포스트 코로나 대비 비대면 업무 시스템 확대
  • 김상록
  • 승인 2020.06.0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면세점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비대면 업무 환경 구축에 나선다. 화상회의 시스템 도입, 순환 재택근무 실시 등을 통해 '스마트 워크' 체제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면세점은 코로나 19의 확산이 본격화된 지난 3월부터 스마트 화상회의 시스템을 도입했다. 서울 롯데면세점 본사, 서울·김포·부산·김해·제주에 위치한 국내 영업점뿐만 아니라 해외 법인 및 사무소 간 원활한 소통을 통해 업무 효율을 극대화하고 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한 비대면 대책회의를 수시로 진행하고 있다"며 "본사와 국내외 영업 현장 간의 소통 강화에 있어 원격 화상회의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고 전했다.

또 롯데면세점은 본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순환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각 부서 인원을 4개 조로 나눈 후 일주일씩 번갈아 가며 재택근무에 들어가는 제도로 8일부터 시행된다. 이번 재택근무 정례화를 통해 롯데면세점 본사 임직원의 약 25%가 상시적 재택근무에 들어갈 예정이다.

본사 사무 공간 이원화도 진행한다. 본사 외부에 별도의 업무 공간을 마련해 사무실 근무 인원의 약 20%가 외부에서 근무하도록 조치함으로써 근무 밀집도를 완화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사무실 근무자 간 이격거리를 최대한 확보하는 좌석 조정을 통해 ‘오피스 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한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재택근무 정례화 및 사무 공간 이원화를 통해 본사 근무 인원을 기존 대비 55% 수준까지 유지하여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 증진 및 사무실 근무 환경 개선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