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찬 교수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탑7 앞' 마스크 1만장 한부모가정 지원
상태바
권영찬 교수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탑7 앞' 마스크 1만장 한부모가정 지원
  • 허남수
  • 승인 2020.08.26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출신 행복재테크 스타강사로 유명한 백광(伯桄) 권영찬 교수가 자신의 강연료 수입과 방송 수입 그리고 자신이 운영하는 '권영찬 행복TV' 유튜브를 운영하며 생긴 수익과 후원금을 합쳐서 한부모가정에 마스크 1만장을 지원했다.

최근 정부의 코로나19 2단계 격상으로 마스크를 구매하지 못하거나 마스크 구매 비용을 걱정하는 한부모가정을 위해서 한부모가정 200여 가정에 성인용 마스크 5000매와 아동용 마스크 5000매를 합쳐서 마스크 1만장을 26일 (사)한부모가정사랑회에 전하며 훈훈한 감동을 전했다.

권영찬 교수는 "원래는 지난 8월 21일 한부모가정사랑회 가정이 한 리조트의 후원으로 수영장을 가기로 돼 있었지만, 코로나19가 심각해지면서 2단계로 격상이 되면서 10월쯤으로 연기가 됐다. 그때도 상황을 봐야지 진행할 수 있을지 여부가 결정되기에 그 행사를 후원하기로 한 금액과 함께 추가로 비용을 합쳐서 마스크 1만장을 지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권 교수는 "이번에 지원하는 마스크는 100% 국산원단을 사용한 마스크로 비말차단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 MB필터를 채택했다. 그리고 KFAD 인증을 받았으며, 위생적인 일체형라인설비로 생산된 안정형 마스크로 우리 아이들과 우리 가족도 현재 쓰고 있는 고급형 마스크이다"라고 소개했다.

(사)한부모가정사랑회 운영위원으로 활동하며 지난 2014년부터 한부모가정사랑회를 지원하고 있는 권영찬 교수는 지난 2016년부터 매달 (사)한부모가정 사랑회에 5만원의 약정기부를 진행하고 있으며, 추가적으로 매년 2000만 원 이상의 현금과 물품 기부를 한부모가정사랑회에 지원하고 있다.

권영찬 교수는 "김호중씨와 이찬원, 임영웅, 김희재씨의 팬들이 후원금을 조금씩 보내주셨으며, '권영찬 행복TV' 수익금이 24일 나와서 이번 기부를 진행하게 됐다. 다시 한 번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미스터트롯 탑7과 미스트롯 송가인씨를 응원하며, 우리 두 아이 이름으로 각각 1000매씩을 지원하며 총 1만매의 마스크를 자비로 후원하게 됐다"고 전했다.

백광(伯桄) 권영찬 교수는 이에 앞서 지난 7월 아내와의 결혼 13주년과 둘째 아들의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서 '김호중, 이찬원, 임영웅'의 이름으로 시각장애인 3명의 개안수술을 지원했다. 그리고 8월초에는 첫째 아들 생일을 기념해서 '영탁, 김희재, 정동원, 장민호'의 이름으로 시각장애인 개안수술 4명을 지원했다.

권영찬 교수는 결혼 13주년을 기념하고 둘째 아들의 생일을 맞이해서 감사의 뜻으로 3명의 시각장애인 개안수술 비용을 후원했으며, 이번에 첫째 아들 생일을 맞이해서 4명을 추가로 지원하며 총 59명의 시각장애인 개안수술비용을 지원했다.

권 교수는 지난 6월부터 시민들을 대상으로 노래를 통한 힐링을 드리기 위해서 미스터트롯 7인인 임영웅, 김호중, 이찬원, 영탁, 김희재, 정동원, 장민호씨의 노래와 미스트롯 진 송가인의 노래를 통한 감성분석과 힐링을 권영찬의 행복TV에서 전하고 있다.

권 교수는 유튜브를 운영하며 생긴 수익은 운영비를 제외하고는 좋은 일에 쓰겠다고 약속을 했으며, 지난 7월과 8월 시각장애인 개안수술을 추가로 7명을 더 지원해서 지금까지 총 59명의 시각장애인 개안수술을 후원했다.

현재 상담코칭심리학과 교수로 컨설팅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권 교수는 “작은 일이지만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 나누면 배 이상의 효과를 가져 올수 있을 것 같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권영찬 교수는 연세대학교 상담코칭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고 국민대학교 문화심리사회학 박사과정을 수료, 현재 서울문화예술대학교에서 상담코칭심리학과 겸임교수를 맡고 있으며, 삼성전자, 신세계그룹, 교보생명, LG전자, 삼성카드 등의 대기업에서 자기계발, 꿈과 비젼, 열정과 나눔에 대한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허남수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