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바코 정규직 남성 평균 연봉 9637만원, 무기계약직 평균 3119만원 '철밥통들~'
상태바
코바코 정규직 남성 평균 연봉 9637만원, 무기계약직 평균 3119만원 '철밥통들~'
  • 박홍규
  • 승인 2020.10.20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가 올해 정규직의 평균 임금이 남·녀 성별에 따라 차등 지급되고 있어, 여성 직원에 대한 성차별 임금을 지급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정규직과 무기계약직의 차이도 3배 가까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신의 직장’으로 불렸던 코바코도 최근 자본금 잠식 직전까지 내몰려 생존을 걱정하는 처지다. '실과 바늘' 관계인 지상파 방송사의 광고매출 급감 때문이다. 게다가 지상파 광고 '결합 판매' 개선 논의도 시작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20일 공공기관 경영정보시스템인 알리오에 게재된 내용을 분석한 결과, 코바코의 올해 정규직 남성 직원 평균 임금이 '9637만원' 인데 반해, 정규직 여성 직원 평균 임금은 '7504만원'으로, 남녀 직원 간의 임금 격차가 22%인 2000만원 이상의 차이를 보이는 것 드러났다.

이는 지난해 공기업 일반정규직의 성별 임금 격차 19.9%인 것과 비교하면, 코바코 성별 임금 격차가 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코바코 무기계약직의 경우에도 남성의 평균 임금은 3119만원인데 반해, 여성의 평균 임금은 2806만원 수준이다. 남녀 직원 간의 임금 격차가 313만원 정도 성별에 따라 차등 지급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들 무기계약직 평균 임금은 일반정규직에 비해, 남성은 약 32%, 여성은 약 37% 차이를 보이면서, 일반정규직의 3분의 1 수준의 낮은 임금을 수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정숙 의원은 “코바코의 남녀 간 임금 격차가 크게 발생하는 것은 불공정하고 여성에 대한 차별을 의도적으로 묵인하고 있다”며 “정규직 직원의 성별 임금 격차를 철폐하고 계약직 직원의 임금 격차를 적정 수준으로 끌어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코바코는 4개 본부를 중심으로 2실 7국 27팀 4개 지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임원 6명과 일반직원 295명 등 전체 301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