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경계선 인격장애 고백 "날 너무 괴롭혀"
상태바
선미, 경계선 인격장애 고백 "날 너무 괴롭혀"
  • 허남수
  • 승인 2020.12.17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엠넷 '달리는 사이' 캡처
사진=엠넷 '달리는 사이' 캡처

가수 선미가 과거 경계선 인격장애를 앓았다고 고백했다.

선미는 지난 16일 방송된 엠넷 '달리는 사이'에서 출연해 마음 속 이야기를 털어놨다.

선미는 "5년 전 쯤에 진단을 받았다. 경계선 인격장애라고 하더라. 그 경계선 인격장애가 날 너무 괴롭히고 있었다"고 말했다. 경계선 인격장애는 정서, 행동, 대인관계가 불안정하고 변동이 심해 감정의 기복이 크게 나타나는 정신의학적 증상이다.

이어 "다행히 진단 이후 치료도 받고 약도 먹으면서 괜찮아졌다"며 "어쨌든 근본적인 걸 해결해야 내 주변 사람들도 편해진다. 경계선 인격 장애 때문에 주변 사람들이 힘들어진다더라. 나는 내 주변에 있는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고, 나 때문에 피해를 안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다 그럴텐데, 너무 일찍 데뷔했다. 어떻게 보면 너무 일찍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청소년기에 자아라는 게 만들어지는 건데, 우린 그 때를 차 안에서 보냈다"며 "그게 중요한 거 같다. 내가 내 자신을 돌보고, 내가 뭘 좋아하고, 뭘 잘하고, 이런걸 하나하나 다 알아줘야 한다. 그리고 그 기분을 맞춰줘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또 "그래서 지금은 먹는 약도 정말 많이 줄였다. 걱정 하지 말라. 나 되게 강하다. 강해졌다"고 덧붙였다.

허남수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