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시, 음악 예능 '비밀:리에' 출연…조영수 작곡가와 짝사랑 노래 작업으로 남다른 케미
상태바
케이시, 음악 예능 '비밀:리에' 출연…조영수 작곡가와 짝사랑 노래 작업으로 남다른 케미
  • 이태문
  • 승인 2021.01.22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케이시(Kassy)가 조영수 작곡가와 함께 진심이 담긴 짝사랑 노래 작업에 돌입했다. 

케이시는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와이낫미디어와 드림어스컴퍼니가 공동제작한 웹 예능 '비밀:리에(bimil:ier)'에 출연했다. 

이날 케이시는 '오늘도 난 봄을 기다려'의 주제인 짝사랑에 대해 작곡가 조영수와 대화를 나눴다. 두 사람은 짝사랑은 애달프고 안타까운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케이시는 조영수에게 짝사랑 경험이 있는지 물었고, 조영수는 자신의 대학 시절 짝사랑 경험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특히 대학가요제에 나갔던 이유에 대해 "(짝사랑 상대에게) 잘 보이고 싶어서"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케이시는 신곡 '오늘도 난 봄을 기다려' 라이브를 펼쳤다. 조영수의 감미로운 피아노 반주에 케이시 특유의 절절한 감성이 묻어나는 보컬이 어우러져 긴 여운을 선사했다. 2절 벌스 부분은 멜로디만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케이시는 "시청자들에게 해당 부분의 가사가 될 사랑 이야기를 댓글로 들려달라"고 전했다.

'오늘도 난 봄을 기다려'는 '비밀:리에(bimil:ier)'의 두 번째 프로젝트 음원으로, 조영수가 작곡했다. 작사를 맡은 케이시는 시청자의 사랑 이야기를 가사 일부에 반영할 예정이다. 댓글 공모에 당선된 시청자는 케이시와 함께 공동 작사가로 등록된다. 

앞서 "케이시라는 존재가 사람들에게 자연스러웠으면 좋겠다. 나를 몰라도 위로받고 싶거나 공감을 얻고 싶을 때 찾는 노래가 내 노래였으면 좋겠다. 그걸로도 충분할 것 같다"고 밝힌 케이시는 모든 이들에게 진심이 담긴 곡으로 찾아올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말하고 싶은, 말하지 못했던 짝사랑을 뮤지션의 '아뜰리에'에서 비밀리에 고백하는 커뮤니티 '비밀:리에(bimil:ier)'는 뮤지션과 시청자가 함께 곡을 만들어나가는 음악 웹 예능으로, 케이시가 부른 '오늘도 난 봄을 기다려'는 오는 2월 발매된다.

한편 케이시는 노래뿐만 아니라 랩, 작사까지 소화 가능한 올라운더 아티스트로, '그때가 좋았어' '진심이 담긴 노래' '가을밤 떠난 너' '이 마음이 찾아오면' '똑똑' '행복하니' 등 잇따라 음원 차트 상위권을 차지하며 음악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사진 = '비밀:리에(bimil:ier)' 캡처 / 와이낫미디어 제공

이태문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