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이런 커플은 없었다!' 김소연 엄기준, '펜하2' 틈이 생긴다 
상태바
'지금까지 이런 커플은 없었다!' 김소연 엄기준, '펜하2' 틈이 생긴다 
  • 박홍규
  • 승인 2021.02.25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 또 위기 …빌런 커플이 거세게 흔들린다!'

SBS ‘펜트하우스2’ 김소연과 엄기준이 서로를 향해 날카로운 눈빛을 드리우고 있는 ‘격앙 대립’ 현장이 공개됐다. ‘펜하2’는 방송 첫 주 만에 최고 시청률 22.4%를 돌파, 압도적인 1위에 등극하며 적수 없는 ‘펜트 파워’의 저력을 드러냈다.

지난 방송에서 천서진(김소연)과 주단태(엄기준)는 각각 공연과 사업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던 가운데, 천서진과 하윤철(윤종훈)의 위험한 재회를 알아차린 주단태가 사람을 시켜 하윤철을 납치, 손목을 부러뜨리고 바다에 내던지는 극악무도한 악행을 벌인다. 그러나 결국 천서진과 주단태가 약혼식을 진행하던 순간 ‘심수련 살인사건’ 누명을 벗은 오윤희(유진)와 바다에 빠졌던 하윤철이 헬기를 타고 등장하면서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더욱이 오윤희와 하윤철이 헤라팰리스에 입주, 헤라클럽 멤버로도 영입되면서 천서진과 주단태의 갈등은 점점 더 깊어졌다.

이와 관련해 김소연 엄기준 김동규가 ‘격앙 대립’ 하는 현장 사진이 공개돼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천서진과 주단태가 서로를 향해 격한 감정을 터트리는 장면이다. 주단태 회사에 찾아온 천서진이 날카로운 시선을 드리운 순간, 주단태 역시 분노를 참지 못하는 듯 서서 냉기 가득한 눈빛을 번뜩이고 있다. 이내 마주 선 두 사람이 감정을 격렬히 분출하는 사이, 주단태의 각종 자질구레한 뒤처리를 담당하고 있는 조비서가 무너지는 몸을 가까스로 지탱한 채 강렬하게 쏘아보는 상황이 포착된다. 과연 천서진과 주단태 사이에 또 어떠한 위기가 닥친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에 드라마 제작진은 “김소연과 엄기준은 그 자체의 아우라와 카리스마로 현장을 압도하는 배우들”이라며 “연이어 발생하는 예상치 못한 사건들로 휘청이는 천서진, 주단태의 관계를 주목해 달라”묘 속 시원히 전하지 않았다. 그러나 ‘펜하2’는 시즌1에 이어 또 다시 팬들의 마음 (fan-heart)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펜하2’ 3회는 2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SBS ‘펜트하우스2’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