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올해 70여개 브랜드와 공동마케팅 단독상품 늘린다
상태바
11번가, 올해 70여개 브랜드와 공동마케팅 단독상품 늘린다
  • 황찬교
  • 승인 2021.03.01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번가(사장 이상호)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국내외 대표 브랜드사와의 공동마케팅에 속도를 낸다. 이를 위해 지난해 39개 브랜드사와 맺었던 JBP(전략적 비즈니스 파트너십)를 올해 70여개 브랜드사로 확대, 11번가에서만 살 수 있는 단독 상품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올해 첫 공동마케팅 시작을 위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한국 P&G 본사에서 11번가 이상호 사장과 한국 P&G 이준엽 부사장이 각 사 대표로 참석해 JBP를 맺었다. 3월 중에는 '에이블씨엔씨', '매일유업', '여기어때' 등과의 제휴 협약도 진행해 단독 마케팅을 차례로 선보인다. '에이블씨엔씨'와는 미샤, 어퓨 등 단독 할인행사와 '라이브11'을 통한 미샤 신제품 단독 선론칭을 이어간다. 올 한 해 '매일유업'과는 기존 유제품 외에 초콜릿 등 카테고리 확대를 중심으로 한 다양한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11번가는 'P&G'와 협업한 올해의 첫 JBP 단독행사로 1억5,000만원 규모의 사은품을 나눠주는 '팸퍼스 신제품 단독 선런칭' 행사를 준비해 오는 11일까지 진행한다. 기저귀 브랜드 팸퍼스의 신제품 '베이비 드라이팬티 업그레이드'를 11번가에서 가장 먼저 선보이고 행사 기간 동안 11번가 단독 25% 할인쿠폰(최대 1만원)과 더불어 구매고객에게 명품지갑, 식기세척기, 무선이어폰 등 푸짐한 사은품 증정과 구매후기 이벤트 등을 진행한다.

11번가는 지난해 다이슨, 바디프랜드, 3M, 한샘, 레고, 코카-콜라, 농심, 현대리바트, 아모레퍼시픽, 풀무원, 닥터자르트, 제주농협, 유한킴벌리 등 카테고리를 대표하는 국내외 대표 브랜드사와 39개 JBP를 진행했다. 각 브랜드사의 연간 거래액은 평균 31% 수준으로 상승했고 매 월간십일절마다 이어진 타임딜 완판 성과로 11번가의 바잉 파워를 꾸준히 입증 받아왔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약 80% 늘어난 70여개의 JBP 추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각 시장 내 점유율 상위 업체와의 장기적 협업부터 잠재 성장성이 높은 전략 브랜드 발굴 및 육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고객들이 누릴 수 있는 쇼핑 혜택 또한 강화된다. 11번가 단독상품 출시, 라이브방송 'LIVE11' 콘텐츠 확대, '선물하기' 전용상품 기획, '월간십일절' 브랜드 강화 등 타 채널에서는 볼 수 없는 차별화된 프로모션과 콘텐츠를 늘릴 예정이다.

이진우 11번가 영업기획담당은 "국내 일등 사업자와의 제휴 확대는 11번가의 성장을 이끌어온 핵심 전략으로, 11번가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단독상품과 단독 콘텐츠를 늘려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쇼핑경험을 제공하고 브랜드사와의 동반성장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11번가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