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1~2월 가맹점 매출 역대 최고치 "전년대비 22% 증가"
상태바
bhc치킨, 1~2월 가맹점 매출 역대 최고치 "전년대비 22% 증가"
  • 황찬교
  • 승인 2021.03.11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bhc치킨이 올 1월부터 2월까지 가맹점 누적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대비 22% 증가했으며 지난해 기록한 역대 1~2월 매출 최고치 기록을 이번에 다시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bhc치킨은 지난해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매월 20~40%대의 증가율을 보이며 사상 첫 매출 4000억 원을 돌파했다. 올해도 1월부터 가맹점 매출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연이어 보이고 있어 올 한 해도 높은 성장률이 기대된다.   

bhc치킨의 매출 호조는 언택트 소비 시대를 맞아 치킨과 같은 배달음식에 대한 수요가 높은 가운데 주재료인 육계에 대한 차질 없는 수급과 올해 첫 신메뉴인 '포테킹 후라이드'의 높은 인기가 주효했다. 또한 그동안 추진해왔던 투명경영, 원칙경영, 상생경영이 bhc치킨의 성공 DNA로 자리 잡은 것도 지속적인 성장세에 한몫을 했다. 

지난해 연말부터 치킨업계는 AI 확산과 부분육 메뉴 인기에 따른 날개, 다리 등 부분육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가격 상승과 함께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러나 bhc치킨은 물량 확보에 적극 나서 가맹점에 안정적으로 육계를 공급해 '콤보 시리즈' 등 부분육 메뉴의 높은 인기를 이어 나가는 등 가맹점 매출 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특히 육계 시세 상승으로 인한 매입비 인상에도 불구하고 가맹점에게 인상 요인을 반영하지 않은 채 지난 1월부터 기존 가격으로 공급해 가맹점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공급가 유지 정책은 3월까지 시행되며 이에 따른 본사가 부담하는 가맹점 간접적 지원 규모는 60억 원 규모다.

bhc치킨은 트렌드에 민감한 MZ 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지난 1월 바삭한 치킨과 고소한 감자를 한 번에 맛볼 수 있는 신개념 치킨 '포테킹 후라이드'를 야심차게 선보였다. 

'포테킹 후라이드'는 바삭거리는 식감이 침샘을 자극하는 재미를 선사해 큰 인기를 얻으며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50만 개를 돌파하는 등 가맹점 매출을 주도하고 있다.   

또한 bhc치킨은 현재 가맹점 인프라 개선에도 적극 나서고 있어 향후 가맹점 매출이 더욱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bhc치킨은 가맹점 인테리어 및 시설 개선 등 전반적인 매장 인프라 재구축을 골자로 하는 '가맹점 상생경영 100억 원 지원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3월까지 250여 개 매장에 대해 착공될 예정이며 점포 환경 개선에 따른 가맹점 경쟁력이 높아져 매출과 가맹점 이익의 상승이 기대된다. 

bhc치킨 관계자는 "독자경영 이후 추진한 투명경영, 원칙경영, 상생경영이 이제는 시스템으로 자리 잡아 지속적인 성장의 근간이 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가맹점과의 상생경영을 바탕으로 다양한 신메뉴 개발과 품질관리 및 고객중시 경영을 강화해 두 자릿수 성장을 올해도 이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사진=bhc치킨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