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미, ‘한반도 비핵화’ 빈틈없는 공조 계속할 것”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한미, ‘한반도 비핵화’ 빈틈없는 공조 계속할 것”
  • 박홍규
  • 승인 2021.03.19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국무·국방장관 접견…블링컨 국무 “바이든, 강력한 동맹의지 전해달라 해”
오스틴 국방 “철통같은 한미동맹,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중요”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미국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을 청와대에서 만나 “한미 양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빈틈없는 공조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두 장관과의 접견에서 “한미 양국은 민주주의와 인권 등 가치와 철학을 공유하는 70년 동반자로서 공동의 도전에 함께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접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블링컨 장관, 문 대통령, 오스틴 장관.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미국의 두 외교·안보 수장이 취임 후 우선적으로 함께 한국을 방문한 것은 한미동맹을 중시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과 함께 시작된 미국의 귀환, 외교의 귀환, 동맹의 복원을 환영하며 국제사회는 복합적인 위기 속에서 미국의 리더십을 크게 기대하고 있다”며 “한국 역시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양국 관계를 발전시킬 기회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오늘 5년만에 2+2 회담이 열렸고 방위비 분담 협정에 가서명했는데,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함께 한미동맹이 더욱 안정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튼튼한 토대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크다”며 “양국 국민들도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으로서 한미동맹이 더욱 강화되고 있는 것을 든든하게 생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우리 장관들과 수시로 소통하면서 긴밀히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성공적인 백신 보급으로 미국 내 코로나 상황이 빠르게 안정되고 있고 획기적인 경기부양책으로 경제 회복의 기대도 높아지고 있는데, 모두 바이든 행정부의 지도력을 보여주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미국이 더 나은 재건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는 것을 축하하고 한·미가 더 나은 미래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이에 대해 블링컨 국무장관은 “첫 순방지로 한국을 선택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한미동맹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지에 대해 다시 한번 강조해 달라고 말했고, 우리가 함께 동맹을 재확인하는 것뿐만 아니라 동맹을 더 키워 나가고 강화시켜 나가는 것 또한 중요하다는 말을 꼭 전해 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한미동맹을 전 세계 평화·안보·번영의 핵심축이라고 말씀 하셨는데, 그 단어의 선택이 굉장히 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더 많은 교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블링컨 국무장관은 “코로나19 대응에서 한국이 보여준 리더십에 감사하고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 초기에 미국에 원조를 해 준 것에 감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오스틴 국방장관은 “강력한 한미동맹에 대한 의지를 꼭 전해 달라는 바이든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왔다”면서 “한미동맹에 대해 미국은 철통같다”며 “한미동맹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있어 너무 중요하다.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변하는 상황에서 한미동맹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