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밥 주려고 끓였다" 남은 음식 섞어 쓴 동태탕 가게
상태바
"개밥 주려고 끓였다" 남은 음식 섞어 쓴 동태탕 가게
  • 김상록
  • 승인 2021.03.1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보배드림 캡처
사진=보배드림 캡처

경남의 한 동태탕 가게에서 남은 음식을 재사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음식물 쓰레기로 장사하는 곳을 알린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지난 1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한 동태탕 식당에서 곤이(알 종류)를 추가한 동태탕을 주문했다.

A 씨는 동태탕을 먹던 중 식당 직원이 다른 손님이 먹다 남긴 음식을 큰 냄비에 붓고 주방에서 다시 끓이는 것을 목격했다. 이에 "음식을 재탕하는 거냐"며 항의하자 직원은 "개밥 주려고 끓였다"고 해명했다.

그는 다음날 식당 사장에게 전화해 이 사실을 알렸고, 얼마 뒤 해당 직원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이 직원은 A 씨에게 "약값 20만원 줄 테니 넘어가자", "냉동 곤이 녹이는 데 시간이 걸려서 남이 먹다 남은걸 넣었다", "상한 음식은 아니지 않냐. 팔팔 끓여주지 않았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통화 내용 녹취 파일이 있으며, 해당 식당을 관할 구청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식당 영수증을 첨부했다. 현재 이 식당은 영업을 종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당 음식점에서 비슷한 경험을 했다는 사람도 있었다. 2년 전쯤 이 식당을 방문했다는 한 네티즌은 "동태탕에서 상한 맛이 나서 물어봤더니 새벽에 끓여놔 상한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다시는 안 오겠다고 하고 가게를 나섰는데, 아직도 그렇게 장사를 하다니"라는 댓글을 남겼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