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여왕의 샴페인 ‘마리 스튜아트’ 3종 출시..."프랑스 160년 전통"
상태바
하이트진로, 여왕의 샴페인 ‘마리 스튜아트’ 3종 출시..."프랑스 160년 전통"
  • 박주범
  • 승인 2021.03.2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샴페인 랭스 지역 160년 전통 샴페인 하우스
현대백화점(목동점,천호점,판교점), 신세계백화점 본점 등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프랑스 160년 전통의 샴페인하우스 ‘마리 스튜아트’의 샴페인 3종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샴페인 마리 스튜아트는 스코틀랜드 여왕인 마리 스튜아트(1542-1587)의 이름에서 따왔다. 샴페인 3종은 그녀의 이름에 걸맞게 우아하며 신선하고 다양한 풍미를 담아냈다.

'마리 스튜아트 뀌베 라 헨느 브뤼(Marie Stuart Cuvee de la Reine Brut)’는 패션 푸르츠 등 달콤한 과일향과 미네럴의 균형감이 뛰어난 샴페인이다. 품종은 최상급 피노 뮈니에 50%, 피노누아 40%, 샤르도네 10%이며, 라이트하면서 드라이해 식전주로 즐기기 좋다.

‘마리 스튜아트 뀌베 라 헨느 프리미에 크뤼 브뤼(Marie Stuart Cuvee de la Reine Premier Cru Brut)’는 4개의 프리미에 크뤼 포도원에서 생산된 포도를 블랜딩한 샴페인이다. 품종은 피노누아 60%, 피노 뮈니에 25%, 샤르도네15%로 드라이 타입이다.

‘여왕의 열정’이라는 별명을 가진 ‘마리 스튜아트 빠숑 헨느 브뤼(Marie Stuart Passion d’une Reine Brut)’은 오렌지 꽃과 바닐라 향 등 우아하고 복합적인 풍미가 특징이다. 그랑 크뤼와 프리미에 크뤼 포도원에서 생산한 피노 뮈니에 50%, 피노누아 20%, 샤르도네 30%를 최상의 비율로 블렌딩하여 만든 프리미엄 샴페인이다.

마리스튜아트 3종은 현대백화점(목동점,천호점,판교점),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송도점, 신세계백화점 본점과 와인샵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사진=하이트진로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