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25개 자치구, 1조원 규모 재난지원금 지급…"선거와 무관"
상태바
서울시·25개 자치구, 1조원 규모 재난지원금 지급…"선거와 무관"
  • 김상록
  • 승인 2021.03.22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시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서울시 유튜브 채널 캡처

서울시가 25개 자치구와 함께 총 5000억원을 투입해 소상공인, 취약계층, 피해업종에 대한 ‘위기극복 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 융자금을 포함한 실제 지원규모는 총 1조 원이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2일 ‘코로나19 위기극복 재난지원금’을 주제로 한 브리핑에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비롯한 시민들이 힘을 낼 수 있도록 자치구와 합작해 1조원 규모의 위기극복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게 됐다. 코로나 확산 초기부터 영업피해가 극심했던 업체와 정부 재난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된 시민에 대한 지원을 더욱 두텁게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와 합동으로 3000억원, 2000억원씩 모두 5000억원을 직접 투입하고, 5000억원 규모의 대출 지원에 나선다. 

4차 재난지원금에 포함되지 않은 폐업 소상공인에게도 50만 원의 ‘피해지원금’을 지급하며 전 자치구의 소상공인 대상 ‘무이자 융자’도 처음으로 지원한다. 최대 2000만원 한도로, 서울시는 총 2만5000 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취업 청년 17만명에게는 1인당 50만 원의 ‘취업장려금’을 지원한다.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 취약계층 약 45만명에 1인당 10만 원의 ‘생활지원금’도 추가 지원한다. 

이번 대책은 올해초 8000억원의 저금리 융자, 1조5000억원 규모의 '민생경제 5대 온기대책'에 이은 세번째 민생 지원 대책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1월 20일 국내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작년 한 해에만 네 차례 추경을 편성해 국비 포함 약 6조원의 재정을 코로나 극복에 투입했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대책이 다음달 7일 실시하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서 권한대행은 "이번 지원책은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과 서로 보완관계에 있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선거와는 무관하다"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