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국내 최초 "판매수수료 -1%"
상태바
티몬, 국내 최초 "판매수수료 -1%"
  • 황찬교
  • 승인 2021.03.29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몬(대표 이진원)은 파트너사의 판매수수료를 '-1%'로 책정하는 새로운 개념의 '마이너스 수수료' 정책을 오는 4월 1일부터 시작한다.

국내 첫 소셜커머스로 시작해 '100초어택', '10분어택'과 같은 혁신적 타임매장을 업계 최초로 선보이며 혁신을 거듭해 온 티몬이 다시 한번 사상 초유의 정책으로 소비자와 파트너(판매자)를 향한 새로운 도전에 나선 것이다. 수수료를 0%로 낮추거나 부분 감면하는 기업들은 더러 있지만 마이너스 수수료를 내걸어 판매수수료를 환급해 주는 것은 티몬이 처음이다.

통상 3%대인 결제대행(PG) 수수료도 티몬이 부담한다. 혜택을 받는 방법도 간단하다. 오는 4월 1일부터 티몬에 판매 상품을 등록할 때 옵션을 포함하지 않은 개별 단위의 상품을 단품등록 카테고리에 등록하면 된다. 기존에 해당 카테고리에 등록된 모든 딜의 판매수수료도 -1%로 자동 적용된다.

티몬의 이번 정책은 단순한 1%의 혜택이 아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 대형유통업체 유통거래 실태조사'에서 발표한 온라인몰의 실질수수료율은 평균 9%였다. 이 수수료를 감면하고 1%를 추가로 환급해 주기 때문에 판매자들에게는 실질적으로 더 큰 혜택이 돌아가는 셈이다.

이번 파격적인 마이너스 수수료 정책은 파트너와의 상생협력을 기반으로 좋은 상품들을 특별한 가격으로 제공함으로써 플랫폼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단일 상품으로 등록하면 상품 검색이 더욱 쉬워지고 옵션 가격 차이 등으로 인한 소비자들의 불편도 줄일 수 있어 고객들의 쇼핑 환경 개선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판매수수료에 대한 부담이 없는 만큼 추가로 가격을 낮출 수 있는 여지도 생긴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고객과 파트너들의 만족은 티몬이 존재하는 이유이자 핵심 가치"라며 "앞으로도 파트너와 고객들에게 실질적 혜택을 드릴 수 있는 서비스와 혁신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티몬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