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깍두기 재사용 논란' 부산 국밥집, 영업 재개 후 눈물 호소 "도와달라"
상태바
'깍두기 재사용 논란' 부산 국밥집, 영업 재개 후 눈물 호소 "도와달라"
  • 김상록
  • 승인 2021.03.30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프리카TV 캡처

유명 BJ의 인터넷 방송 도중 반찬을 재활용하는 모습이 포착된 부산의 한 돼지국밥집이 영업을 재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부산일보는 해당 돼지국밥집이 사건 발생 이후 22일 만인 지난 29일 영업을 재개했다고 보도했다.

업주 A 씨는 "열심히 할 테니 도와달라. 내 잘못이 크다. 손님들에게 너무 죄송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영업정지 행정처분을 받는 동안 재기할 수 없을 것이라는 생각에 잠을 제대로 자지 못했고,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A 씨는 반찬 재사용 논란이 불거지자 "코로나 시국에 반찬을 재사용한다는 것은 있을 수도 있어서도 안 될 일이었다"며 "곱지 않은 시선은 많지만, 기본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생각에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앞서 아프리카TV BJ로 활동 중인 파이가 자신의 친척이 운영하는 돼지국밥집을 소개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그러나 이 방송에서 잔반을 재사용하는 장면이 그대로 공개되면서 논란을 빚었다. 영상에 따르면 한 직원이 손님이 남긴 깍두기를 기존 반찬통에 넣고, 또 다른 직원은 해당 반찬통에서 깍두기를 다른 그릇에 담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부산 동구는 "해당 돼지 국밥집을 현장 지도점검한 이후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행정처분하고 업주에 대해서는 형사고발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